윤석열 제거는 文 지시··· 정권 붕괴의 신호탄
윤석열 제거는 文 지시··· 정권 붕괴의 신호탄
  • 조우석 주필(평론가)
  • 승인 2020.11.2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우석 칼럼

법무장관 추미애, 아니 무법장관 추미애란 친구가 드디어 칼을 뽑았다.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했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정지 명령을 내렸다고 어제 발표한 것이다. 윤석열 총장에 대한 감찰 결과 무려 다섯 가지 비위 혐의가 드러났다는 것인데, 물론 그걸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실은 추미애 자신도 믿지 못하는 수준이다. 민주당 대표 이낙연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모든 혐의가 충격적”이라고 했지만, 정말 웃기는 수준이 아닐 수 없다. 당연히 윤 총장은 즉각 “위법 부당한 처분에 끝까지 법적 대응하겠다”고 선언했다. 법원에 징계와 직무정지 취소 소송 등을 제기해 맞서면서 계속 근무를 하겠다는 것이다. 현 상황으로선 그게 가장 현명한 판단이다.

이렇게 되면 사실상 문재인이 뒤에 숨어서 윤석열 찍어내기에 몰두하고, 반대로 윤석열은 버티기에 들어가면서 이 나라는 한층 더 혼란스러워질 게 뻔하다. 또 하나 시청자 여러분이 짐직하시듯 윤석열 직무정지는 문재인의 지시가 맞다. 직접 해임할 용기가 없고 두려운데다가 역풍맞는 게 겁이 난 나머지 새가슴 문재인이 뒤에서 조정하고 있으며 추미애는 그저 바지사장 역할을 할 뿐이다. 그래서 지금 국민 모두가 웃는다. 민심이 출렁대고 있는 것이다. 어쨌거나 문재인으로서는 도박을 감행한 것이다. 그리고 윤 총장에 대한 감찰 결과 무려 다섯 가지 비위 혐의가 드러났다는 것인데 그것 모두가 엉터리다. 겨우 이걸 엮어내는 재주로 추미애가 어떻게 판사 노릇을 했고, 국회의원을 했는지 하품이 나올 판이다.

즉 추 장관은 윤 총장의 ‘비위’가 언론사 사주 접촉, 재판부 ‘사찰’, 채널A·한명숙 사건 관련 측근 비호와 감찰 방해, 감찰 협조 의무 위반, 검찰총장으로서 정치적 중립과 신망 손상 등이라고 했다. 모두 말도 안 되는 억지다. 언론사 사주 접촉은 기관장으로서 식사를 한 것에 불과하고 재판부 사찰이라고 한 것은 대검이 재판부 기피 신청에 대비해 공개된 정보를 알아본 것이다. 통상적인 정보 수집 활동이었다. 채널A 사건과 한명숙 사건 위증 의혹은 모두 사기꾼들이 제기한 것에 불과했다. 이 사기꾼들과 합세해 이 공작을 벌인 것은 다름 아닌 추미애라는 걸 국민 모두가 안다.

그리고 조선일보가 사설에서 지적했듯이 가장 황당한 부분은 윤 총장이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1위를 한 것을 “검찰총장으로서 신뢰 상실”이라고 한 것이다. 그게 가장 가소로운 대목이 아니냐? 그런 윤 총장더러 사퇴하라고 하는 모양새가 정말 말도 아니다. 상식이지만, 감찰은 구체적 비위 근거가 있어야 할 수 있고 그에 따른 직무정지는 더 확실한 증거가 확보돼야 한다. 하지만 무법장관 추미애의 감찰 지시와 윤 총장 직무정지는 아무 근거도 없기 때문에 국민들이 의아한 것이다.

그러면 왜 이런 짓을 벌일까? 그만큼 윤석열이 두렵다는 뜻이다. 전 법부장관 조국이네 집안 비리와 청와대까지 개입된 울산 관권선거 의혹에 이어 월성원전 폐기 수사 등으로 집권세력을 코너에 몰아넣고 있으니 그런 파이팅도 사실 유례없는 일이고, 그게 겁이 나는 것이다. 사실 검찰총장 윤석열은 지금 역대 공직자 중 최강의 뚝심을 보여주고 있다. 임명권자인 대통령과 청와대 주변의 그 부패한 세력의 사퇴압박에도 저렇게 버텨주는 사람은 정말 유례가 없다.

그가 이끄는 검찰은 현재 차 포가 모두 떼인 상태 즉 자기 사람이 없이 고립무원이지만, 대체 문재인을 향해 얼마나 전방위 압박을 하고 있으니 문재인과 청와대 부패세력은 그게 두려운 것이다. 눈엣가시 같은 윤 총장을 쫓아내고 정권 비리를 덮겠다는 장난이다. 저번에도 그런 비유를 했지만 강아지가 왈왈 대고 짓는 것은 용감해서가 아니가 두려워서 그렇게 반응한다는 것을 여러분이 다 아시지 않느냐?

그리고 신문에 보도됐듯이 문재인은 윤 총장 직무정지를 사전에 보고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추 장관이 문 대통령 지시나 묵인 없이 독단적으로 한 윤 총장 공격은 하나도 없을 것이다. 반복하지만 윤 총장 불법 감찰 역시 문 대통령 지시일 가능성이 높다. 그래서 이번 사건의 가장 큰, 뜻밖의 피해자는 문재인, 그가 될 수도 있다. 자, 오늘 방송을 마무리한다. 만약 ‘윤석열 찍어내기’는 성공하지 못한다. 여차저차 해서 어떤 식으로든 성공해서 그가 검찰총장직에서 중도하차 하게 된다 해도 지지도는 오히려 폭등하게 된다. 지지성향에 상관없이 90%에 가까운 국민들이 ‘윤석열 찍어내기’를 못마땅하게 보고있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보라. 지금 문재인이 자기들의 손으로 지옥의 문을 열고 있다.

※ 이 글은 25일 오전에 방송된 "윤석열 제거는 文 지시··· 정권 붕괴의 신호탄"란 제목의 조우석 칼럼을 토대로 재구성했습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