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동상에 사과하는 아베 총리상”
“위안부 동상에 사과하는 아베 총리상”
  • 김영현 기자
  • 승인 2020.07.28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 식물원이 설치
대한민국 평창에 있는 '한국 자생식물원'에 설치된 소녀상과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아베 총리를 모티브로 한 상/ (사진과 설명, 일본 산케이신문 캡처)
대한민국 평창에 있는 '한국 자생식물원'에 설치된 소녀상과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아베 총리를 모티브로 한 상/ (사진과 설명, 일본 산케이신문 캡처)

한국 북동부의 강원 평창에 있는 한국 자생 식물원27, 옛 일본군 성노예(이른바 위안부) 동상에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아베 신조 총리를 본뜬 상을 원내로 설치했다고 일본의 산케이 신문이 28일 보도했다.

이 상은 영원한 속죄라고 제목을 붙여 8월에 일반 공개된다.

보도에 따르면, 상을 만든 조각가는 일본이 조아리고 우리가 좋다고 할 때까지 속죄해야 용서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줬으며, 아베 총리가(일본의 조선 반도에 대한)식민지 지배나 위안부 문제에 사과를 회피, 반대의 행동을 하고 있는 것을 새기고 반성을 촉구하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이 식물원 원장도 속죄 대상을 형상화할 필요가 있고, 소녀상(위안부 동상)과 아베 총리로 상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케이는 다만, 이 상을 두고 국내에선 인터넷에서 찬양하는 목소리가 있는가 하면 외교적으로 무례하다 유치하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어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