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제예술제 작품전시 중단 ‘헌법 위반 농후’
일본, 국제예술제 작품전시 중단 ‘헌법 위반 농후’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8.0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일 아침에도 ‘휘발유를 뿌리겠다’는 이메일 아이치 현으로 발송, 경찰에 신고
- 일본에서도 소녀상 전지 중단 비판의 목소리
일본 아이치 현에서 열린 국제예술제 '트리엔날레'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 이 후'에 전시됐다거 일본 극우인사들의 위협 등으로 전시가 중단된 소녀상
일본 아이치 현에서 열린 국제예술제 '트리엔날레'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 이 후'에 전시됐다거 일본 극우인사들의 위협 등으로 전시가 중단된 소녀상

일본 아이치현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츠다 아이스케-津田大介-감독)’의 실행위원회가 기획전인 표현의 부자유전 이 후을 외부의 압력에 의해 중단되자 실행위 회장인 오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는 5일 브리핑에서 전시의 중지를 요구한 카와무라 타카시(河村たかし) 나고야 시장을 헌법 위번 혐의가 농후하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표현의 부자유전 이 후에는 지난 1일 기획전이 시작되었으나 3일 만에 전시 중단 사태를 몰고 왔다. 이 기획전에는 (일본 위안부 피해) 소녀상과 다수의 초상화들이 불타는 영상 작품 등 각지의 미술전에서 철거됐던 것들을 전시하는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라는 기획전이었다.

전시의 중단을 요구했던 카와무라 나고야 시장은 지난 2일본 국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며 전시의 중지를 요구하는 항의문을 오오무라 아이치현 지사에게 제출했다. 또 일본 유신회의 스키모토 카즈미(杉本和巳) 중의원 의원(비례대표, 토카이-東海)공적인 시설이 공적 지원에 힘입어 하는 행사로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전시 중단을 요구하는 요청서를 내기도 했다.

오오무라 지사는 5일 기자회견에서 이러한 행위에 대해 헌법 21조에서 금지된 검열에 의한 중지라고 해도 할 말이 없다고 지적하고, “행정이나 관청 등 공적 섹터야 말로 표현의 지유를 지켜야 한다. 내 마음에 들지 않는 표현이라도 표현은 표현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기획전의 비용은 420만엔 전액 기부로 대응하겠다고 밝히고, 전시 중지를 판단한 이유에 대해 안전과 안심을 제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5일 아침에도 휘발유를 뿌리겠다고 쓰여진 협박 메일이 아이치 현으로 왔다고 밝히면서, 경찰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문인들로 구성된 일본 팬클럽이 소녀상 등 전시 중단에 항의하는 성명을 3일 냈으며, 4일에는 일본 신문 노련과 민방 노련으로 구성된 일본 매스컴 문화 정보 노조회의행정의 뜻에 맞지 않는다고 표현을 배제하면 사실상 검열에 해당한다는 성명을 냈다. 또 도쿄 신문 보도에 따르면, 4일 전시장에서 가까운 나고야시 사카에역 근처 공원에서 표현의 자유를 지키자며 시민 100여명이 시위를 벌였다고 전했다.

또 이번 표현의 부자유전, 이 후에 참여한 일본의 조형 작가인 나카가키 가쓰히사((中垣克久. 75)씨도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민주주의 국가에서 이런 일은 일을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헌법 9조를 지키자, 야스쿠니 신사 참배의 어리석음과 같은 글이 적힌 종이를 붙인 조형물을 이번 기획전에 출품한 작가로, 지난 2014년 도쿄도미술관에서 전시됐다가 철거된 작품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