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2차 미-북 정상회담 조속 개최 합의
폼페이오, 2차 미-북 정상회담 조속 개최 합의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10.0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핵화 조치와 미국이 취해야 할 상응조치 논의

▲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방북에서 북한이 취하게 될 비핵화 조치들과 미국 정부의 참관 문제 등에 대해 협의가 있었고, 미국이 취할 상응조치에 관해서도 논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진 :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뉴스타운

7일 4차 북한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7일 오후 늦게 청와대를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조속한 시일 내에 개최키로 했다”고 밝혔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가까운 미래에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폼페이오 장관이 청와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미-북 양측이 2차 정상회담의 구체적 시기와 장소를 결정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윤 수석은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방북에서 북한이 취하게 될 비핵화 조치들과 미국 정부의 참관 문제 등에 대해 협의가 있었고, 미국이 취할 상응조치에 관해서도 논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북) 양측이 실무협상단을 구성,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와 미-북 정상회담 일정 등을 빠른 시일 내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비공개로 진행된 문 대통령과의 면담에 앞선 모두 발언에서, “북한에서 좋은,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이, 아직 앞으로 가야 할 길에 많은 단계들이 있고, 이번에 그 가운데 한 단계를 거쳤다”고 소개하고, “이번 방북을 또 하나의 진전으로 평가하면서, 모두를 위해 좋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이 남북한과 미국 모두에게 중요한 날이라며,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이 끝나는 대로 곧바로 한국으로 와서 결과를 공유해 준 데 대해 감사한다”고 말하고, “이번 폼페이오 장관 방북과 앞으로 곧 있을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서 되돌아갈 수 없는 결정적인 진전을 만들어내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자신의 트위터에 폼페이오 장관이 김 위원장과 악수하는 사진을 올리고,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좋은 만남을 가졌다”면서 “싱가포르 정상회담 합의에 관해 진전이 이루어졌다”고 덧붙이고, “가까운 미래에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