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유엔 연설 ‘김정은의 용기 감사, 대북제재는 계속’
트럼프 유엔 연설 ‘김정은의 용기 감사, 대북제재는 계속’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9.2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문제에 ‘엄청난 진전(tremendous progress)’을 이뤘다.

▲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얼굴을 맞대고 대화를 나누기 위해 싱가포르로 향했다”며, “당시 매우 생산적인 대화와 만남을 가졌으며, 미국과 북한 모두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구하는 게 양국의 이익이라는 점에도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뉴욕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가진 후 25일(현지시각) 잡힌 유엔 총회에서 가진 연설에서 “(지난 6.12 미-북 정상회담)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여러 조치들을 취했다”면서 “그의 용기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미국은 많은 나라의 지지 속에 전쟁의 망령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의 추구로 대체하기 위해 북한과 대화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얼굴을 맞대고 대화를 나누기 위해 싱가포르로 향했다”며 이 같이 밝히고, “당시 매우 생산적인 대화와 만남을 가졌으며, 미국과 북한 모두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구하는 게 양국의 이익이라는 점에도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 취한 조치들을 나열하고, 바로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상상하기 어려웠던 일”이라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미사일, 로켓 발사와 핵 실험이 중단됐고, 일부 군사 시설이 이미 해체됐으며, 미국인 인질들이 석방 된데다 약속대로 한국전쟁 당시 전사한 영웅들의 유해가 돌아와 미국 땅에 묻힐 수 있게 됐다”고 열거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용기와 그가 취한 조치들에 감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있으며,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제재를 유지할 것(The sanctions will stay in place until denuclearization occurs.)”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은 지난해 연설과 비교할 때 매우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유엔 총회 일반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로켓맨(Rocket Man)'이라고 조롱하고, 북한을 완전히 파괴시키는 선택 밖에 없다”며 북한 정권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멈추라고 강력히 경고하며, 군사적 조치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자신과 정권을 위해 자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강력한 비난을 쏟았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총회 연설에 앞서 기자들에게 “북한 핵 문제에 대한 평화적인 해결 의지”를 밝혔다. 그는 “북한과 만남을 준비하는 과정에 있으며, 김 위원장 역시 협상을 해 오고 있다:”고 밝히고, “북한 문제에 ‘엄청난 진전(tremendous progress)’을 이뤘고, 이는 언론이 이해하거나 알았던 것보다 훨씬 크다(far greater than the media would understand or know)”고 강조하고, “김 위원장과 개인적인 서신을 주고받고 있다며, 미국은 김 위원장과 북한은 물론 다른 나라들에게 좋은 일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