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GA여론 조사, 미국인 74% 주한미군 주둔 찬성
CCGA여론 조사, 미국인 74% 주한미군 주둔 찬성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10.02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인 77%, 북한 비핵화시 상응조치로 미-북 국교 수교 O.K.

▲ 미-북 간 수교에 대한 지지는 공화당원은 82%, 민주당원은 75%로 소속 정당에 따라 다소 차이가 난 반면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으면, 미국이 할 수 있는 조치로는 “더욱 강력한 대북 경제 제재”가 77%로 가장 높았다. ⓒ뉴스타운

미국인의 74%는 주한 미군 주둔을 찬성하고, 10명 가운데 8명은 북한의 비핵화시 그에 대한 상응 조치로 북한과 미국이 공식 국교수교를 꼽았다. 나아가 미국인의 64%는 북한의 한국 공격시 미국의 방어 조치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난 여론사결과가 나왔다.

이번 여론 조사는 미국의 민간 연구단체인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CCGA)”가 지난 7월 12일부터 31일까지 미국인 2,04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미국의 외교정책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가 최근 나왔다. 이번 조사결과 앞서 언급한 수치는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 대비 각각 역대 최고 수치를 보여주었다.

특히 이번 조사 결과 미국인들이 한국에 대한 방어의지와 미군의 한국 내 장기 주둔을 더욱 지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점이라고 CCGA의 ‘칼 프리드호프’ 여론외교정책 연구원이 1일 미국의 소리방송(VOA)와 전화 인터뷰에서 밝히고,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은 언급한 것과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번 조사에서 북한을 미국의 중대 위협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59%가 ‘그렇다’고 답해 지난해 대비 16%하락했다. 이 같은 결과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에 나서지 않으면 실질적으로 미국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미국인들의 시각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프리드호프 연구원은 풀이하고, 지난 6월 12일 역사적인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이 북한의 위협이 줄어든 것으로 영향을 미쳤다고 미국인들은 생각한다는 분석이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미국이 취할 수 있는 상응조치”에 대해, 77%가 미-북 수교라고 꼽았고, 북한에 대한 경제와 인도적 지원, 주한미군 부분 철수가 각각 54%, 미-한 군사훈련 취소가 44%로 그 뒤를 이었다.

미-북 간 수교에 대한 지지는 공화당원은 82%, 민주당원은 75%로 소속 정당에 따라 다소 차이가 난 반면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으면, 미국이 할 수 있는 조치로는 “더욱 강력한 대북 경제 제재”가 77%로 가장 높았다.

그러면서도 북한 핵시설에 대한 공습과 김정은 정권 전복을 위한 미군 투입에 대한 지지는 각각 37%와 25%로 비교적 낮은 수준을 보였으며, 미국이 ‘대북 군사 옵션’을 추진하려면 ‘의회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답한 미국인은 63%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또 “북한이 미국, 한국 등과 정상회담에 나섰음에도 불구하고, 응답자의 91%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여전히 비호감 지도자”로 평가했다. 미국인 일반인을 대상으로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생각을 물어보면, 대다수가 북한 내 정치범 수용소와 계속되고 있는 인권유린을 떠올린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