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미국/중남미
백악관, 북한의 미북회담 재고려 발언 분석 작업현재까지는 미북 정상회담 개최 예정 변화 없다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4:08:08
   
▲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위 사진)은 15일(현지시각) 북한 성명에 대한 보도 내용을 알고 있다면서 "미국은 북한의 발언 내용을 독자적으로 들여다보고 동맹국들과 계속 긴밀한 공조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타운

트럼프 미 행정부는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한 성명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중단할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안보 담당 관련 고위 관계자들을 소집,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진의' 등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Sarah Huckabee Sanders)백악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각) 북한 성명에 대한 보도 내용을 알고 있다면서 "미국은 북한의 발언 내용을 독자적으로 들여다보고 동맹국들과 계속 긴밀한 공조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무부 헤더 노어트(Heather Nauert) 대변인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개최 준비를 진행해 나가고 있다"면서 현 시점에서는 개최 예정에 변경이 없다고 밝혔다.

노어트 대변인은 또 "(북한) 김정은은 이미 한미합동훈련을 계속할 필요성과 효용에 대해 이해한다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미 국방부 측도 일련의 한미 훈련(맥스 선더, Max Thunder)은 매년 실시하는 정례적인 훈련이라고 지적하고, 이 훈련은 방위적 성격으로 수십 년 간 해온 훈련이며, 따라서 어떤 변경도 없다고 강조했다.

맥스 선더 훈련 목적은 "한미에 의한 한국 방어 능력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한미 간 상호 운용성과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미 국방부는 설명했다.

북한이 갑자기 문제삼는 한미공동훈련 '맥스 선더'는 정례적인 공군 훈련으로 올해는 미 공군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22와 B52전략 폭격기 등이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11일부터 시작되었고, 오는 25일까지 실시된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북한 김계관, 일방적 핵 포기 강요하면 북미회담 재고
중국에 간 북한 ‘친선참관단’은 “경제시찰단” 가능성 커
트럼프 대통령이 요즘 북한 김정은을 칭찬하는 이유
미 하원, ‘주한미군 감축시 의회 승인 의무화’ 법안 통과
CVID & PVID와 SVID의 차이
백악관, 전문가 참관과 구체적인 검증 반드시 필요
폼페이오, ‘북한 완전한 비핵화하면, 안전보장과 번영 지원’
북한, 오는 23~25일 풍계리 핵 실험장 폭파 폐쇄
볼튼 보좌관, ‘미북 정상회담, 핵 폐기 생화학무기 등 논의’
북한, 북중 혈맹상징 마오쩌둥 장남 드라마 재방영
북한 후견자 시진핑, 북미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로 ?
부채공화국 북한, 빌린 된 못 갚아 채무불이행 갈수록 증가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의 길, 평화와 번영 있을 것’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