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한 비핵화 구체적 조치 필요’ 거듭 강조
백악관, ‘북한 비핵화 구체적 조치 필요’ 거듭 강조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4.2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말 그냥 곧이곧대로 믿지 않아

▲ 새라 허커비 샌더스(Sarah Huckabee Sanders, 위 사진) 백악관 대변인은 23일 “미국은 역대 행정부들과 같은 실수를 저지르지 않을 것이며, 북한의 말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we are not going to take North Korean simply at their words like I said before)”이라고 말했다. ⓒ뉴스타운

미국 백악관은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를 위해서는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기존의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면서, “미국은 북한 비핵화 문제를 과거와 같이 순진하게 접근을 하고 있지 않으며, 북한의 언행이 일치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북한의 수많은 과거 약속 파기를 절대로 잊지 않겠다는 백악관의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Sarah Huckabee Sanders) 백악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 중지 발표가 ‘사실상 핵 무력 완성을 선언’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 같이 말하고, “미국은 역대 행정부들과 같은 실수를 저지르지 않을 것이며, 북한의 말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we are not going to take North Korean simply at their words like I said before)”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을 볼 때까지 최대 압박 캠페인은 계속될 것이며, 미국은 이 과정에 순진하게 접근하고 있지 않다”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CVID)를 위한 말뿐만이 아니라 구체적인 행동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으로부터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조치를 보긴 했지만, 아직 먼 길을 가야 한다(We have seen steps in right direction, but we have a long way to go)”고 덧붙였다.

이어 대변인은 “과거와는 다르게 큰 변화가 있었다”면서 “역내 동맹국들과 파트너 국가들이 과거보다 더 많은 행동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하고, “중국 역시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가하는 데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해왔다”면서도 “중국은 더욱 많은 것을 할 수 있고, 미국은 중국이 그렇게 해주기를 바란다”며 좋은 평가와 함께 새로운 주문을 곁들였다.

이어 샌더스 대변인은 “중국이 미국과 협조하는 방향으로 나선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쌓은 관계 때문”이라고 말해, 그때그때 마다 트럼프 대통령의 공적 쌓는 일에 게을리 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북한의 비핵화 이전에 제재를 완화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은 샌더스 대변인은 “미국의 목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해 왔다고 말하고, “미국은 완전하고 전면적인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들을 볼 때까지 최대 압박 캠페인은 계속 된다”고 거듭 거듭 강조했다.

또 (대화에서) 결실이 없으면 회담장을 떠날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을 ‘북한이 신뢰할 수 있겠느냐’는 지적에 대해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나쁜 합의는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국익은 물론 전 세계에 최선인 것을 원하고 있으며, 북한과 한반도의 비핵화는 모두에게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트 발언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켰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