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남북대화에 반드시 비핵화 다뤄야’ 다시 강조
미 국무부, ‘남북대화에 반드시 비핵화 다뤄야’ 다시 강조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4.1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북(북미)정상회담이 ‘남북정상회담’에서 큰 부분 차지

▲ 헤더 노어트(Heather Nauert, 위 사진) 미 국무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각) 정례브리핑에서 “미북(북미)정상회담 문제가 남북 정상회담에서 큰 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본다”면서 “남북회담(4월27일)에서 한국이 비핵화 문제를 언급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really important)”고 밝혔다. ⓒ뉴스타운

미국 국무부는 긴밀한 동맹국인 한국 정부가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지지하면서 남북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헤더 노어트(Heather Nauert) 미 국무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각) 정례브리핑에서 “미북(북미)정상회담 문제가 남북 정상회담에서 큰 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본다”면서 “남북회담(4월27일)에서 한국이 비핵화 문제를 언급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really important)”고 밝혔다.

노어트 대변인은 “미국과 한국은 긴밀한 동맹이며, 미국은 남북간 대화를 지지한다”면서 “한국과 북한이 이러한 대화를 가질 수 있다는 것은 남북 모두에게 중요하다는 것을 이해하며 이는 확실히 중요한 진전”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남북대화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언제 이뤄질지는 모르겠으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간의 회담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