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미정상회담 목표, 미국에 대한 핵 공격 불능화’
폼페이오, ‘북미정상회담 목표, 미국에 대한 핵 공격 불능화’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4.1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북 군사충돌 가능성에 대해 : ‘선제타격’ 배제하지 않아

▲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지명자는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미국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의 핵 프로그램 폐기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는 동안, 김정은은 정권 유지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면서 “김정은은 정권 유지를 위해 어떤 수단이 있고 되돌릴 수 없는 어떤 보장을 받을 수 있는지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타운

미국의 신임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중앙정보국(CIA)국장은 12일 열린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북한이 미국을 핵으로 공격을 할 역량을 가지지 못하게 하는 것이 이번 미-북 정상회담의 목표”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아직 외교적으로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북한에 대한 군사적 타격 가능성을 배제할 수 는 없다“며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북한에 대한 최대압박 캠페인을 지속할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누구도 이번 미북 정상회담을 통해 포괄적으로 합의에 도달될 것이라는 환상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북한이 핵무기로 미국을 위험에 처하게 하는 노력에서 ‘완전하고도 검증이 가능하게’ 물러서게 하는 합의를 마련하는 것이 이번 양국 정상회담의 목표”라고 거듭 강조했다.

* 회담 목적 : 북한의 비핵화(CVID), 미국에 대한 핵 위협 완전 제거

폼페이오는 또 한국과 일본 등 역내 동맹국들에 전략적 억지체계를 계속해서 제공하는 것 역시 분명하게 해야 하지만, 미국에 대한 핵 위협을 다루는 것이 회담의 목적(the purpose of the meeting is to address this nuclear threat to the United States)이라고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다시 말해 북한의 핵에 대해 ‘완전하고도 검증이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북한의 비핵화(CVID)가 미국의 목표이며, 이 목표는 계속해서 유지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 북한의 핵 폐기 약속은 가능한가 ? 역사적 분석은 낙관적이지 않다

* 북한 김정은 : 비핵화 이야기 할 때 자신의 정권유지에만 골몰할 것

폼페이오는 인준 청문회에서 의원들이 “북한이 실제로 핵무기를 포기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역사적 분석은 낙관하지 않는다(The historic analysis there is not optimistic.)”고 말해, 과거 북한이 여러 차례 약속을 어긴 사실을 상기시켰다.

그는 이어 “미국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의 핵 프로그램 폐기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는 동안, 김정은은 정권 유지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면서 “김정은은 정권 유지를 위해 어떤 수단이 있고 되돌릴 수 없는 어떤 보장을 받을 수 있는지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지명자는 “김정은은 정상회담에서 종이 한 장 이상의 무언가를 원할 것”이라며, “수십 년 동안 누구도 일어날 것으로 믿지 않았던 북한의 비핵화 임무를 맡기 위해 일련의 조건을 마련하길 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대북 제재와 관련, “북한에 보상을 제공하기 전에 ‘영구적이고 되돌릴 수 없는 결과를 먼저 얻는 것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이것이 달성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 미국, 과거 정부, 북한에 대한 제재 너무 빨리 해제

폼페이오 국무장관 지명자는 “제네바합의, 2.29 합의, 그리고 6자회담에 참여했던 인사들과 이야기해 볼 기회가 있었는데, 매번 미국과 전 세계는 대북 제재를 너무 빨리 풀어줬다”고 말했다.

나아가 “미국이 기대했던 검증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북한이 매번 합의에서 떠나버린 것이라며, 이번엔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게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의 의도”라고 거듭 강조했다.

* 미북 군사충돌 가능성에 대해 : 선제타격 배제하지 않아

* 미국의 외교적 수단 실패시, 목표 달성 위한 다른 수단 마련

* 이번에는 절대 과거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자신

이날 폼페오 지명자에게 쏟아진 의원들의 질문은 “대북 군사충돌 가능성”에 집중됐다. 이에 폼페이오 지명자는 “대북 선제타격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그는 북한이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핵무기를 가지게 되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런 일이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겠다는 의도를 거듭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만일 미국이 외교적 수단이 성공적이지 않다는 범위 내에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목표를 달성할 일련의 옵션(선택사항)을 제시할 것으로지지 받아 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폼페이오는 “엄청나게 많은 외교적 노력이 있을 것이라며, (외교) 역량은 아직 소진되지 않았고 갈 길이 아주 멀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 김정은이 직접적으로 미국을 위협하고 있고, 그의 행동들에 대한 정보가 있는 상황이라면, 미국이 외교를 넘어 대응해야 하는 상황을 상상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북한과의 이전 협상에 대한 CIA의 기록을 읽었으며, 이번에는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테이블에서 대충 넘어가는 사람이 아니며, 자신 또한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