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태평양사령관 지명자, ‘미북대화 실패시 모든 군사옵션 대통령에 제공’
미 태평양사령관 지명자, ‘미북대화 실패시 모든 군사옵션 대통령에 제공’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4.18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 미국인 민간인 철수작전(NEO)계획 개선 필요

▲ 필립 데이비슨(위 사진) 미 태평양사령관 지명자는 한국 내에 있는 비전투요원(민간인) 철수 계획에 대해서는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북한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저강도 핵무기 등이 강력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저강도 핵무기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뉴스타운

필립 데이비슨(Philip S. Davidson) 미국 태평양사령관 지명자는 17일(현지시각) 미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열린 인준 청문회에 출석, “북한과의 대화가 실패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에게 가용한 모든 군사옵션을 제공하는 게 자신의 임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 내에 있는 비전투요원(민간인) 철수 계획에 대해서는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북한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저강도 핵무기 등이 강력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저강도 핵무기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데이비슨 지명자는 이어 “최대 압박 캠페인이 미국과 북한이 대화를 하도록 하는 데 매우 큰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5월에 퇴임하는 해리 해리스 태평양사령관(필리핀 대사로 내정)의 후임으로 지명된 데이비슨 사령관은 유럽과 아프리카 등을 관할하는 제6함대 사령관을 거쳐 지난 2014년부터 해군함대전력사령관을 맡고 있다.

데이비슨 지명자는 “(미국이) 북한과의 대화가 실패하는 상황과 관련, 자신은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함께 가용한 모든 군사 작전 옵션(the range of the military operations that are possible)을 대통령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과의 어떤 충돌 상황 아래에서도, 모든 당사국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잠재적 적의 행동 방침에 대한 준비를 갖춰놔야 한다”고 강조하고, “한반도에서 군사 작전을 실시하려면, 한반도 안팎에서 동맹국들의 지원은 필수”라면서도, “장기적 군사 충돌에는 심각한 재정적 비용뿐만 아니라 군인들의 큰 인적 피해가 뒤따른다는 사실을 지난 15년간의 역사가 보여 준다”고 지적했다.

데이비슨 지명자는 또 상원 군사위에 서면으로 제출한 답변서에서 “미국은 현재 북한의 도발을 막을 역량은 갖췄지만, 5년 후를 내다봤을 때 미사일 방어 역량을 계속 개발하고 개선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런 역량에는 현재 한국과 괌에 배치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가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반도 유사시 민간인을 탈출시키는 비전투요원 철수작전(NEO)을 계속 분석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특히 한국에 거주하는 약 25만 명의 미국인을 철수시킬 역량이 되는지 묻는 질문에 “미국은 비슷한 규모는 1975년 4월 29일 베트남 사이공 함락 당시 이뤄진 ‘프리퀀트 윈드 철수 작전’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리퀸트 윈드 철수작전’이란 베트남 탄손누트비행장의 DAO(방위협력센터)와 미국 대사관 등의 미리 선정된 헬기 착륙지점을 선정하고, 작전개시 당일인 4월29일에도 북베트남군(베트콩)의 포격이 간헐적으로 쏟아졌지만, 헬기 수송임무는 큰 사고 없이 순조롭게 진행되었으며, 이날 저녁까지 선정된 탈출대상자 5,000여명 전원이 헬기로 철수 완료했다. 미 해병대는 탄손누트의 착륙장을 더 이상 유지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이 날 저녁 철수통제센터를 폐쇄하고 철수한 작전을 말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