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중 접경지역에 북한 난민수용소 5곳 건설
중국, 북중 접경지역에 북한 난민수용소 5곳 건설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12.08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전쟁 대비 대규모 난민 유입 대응책 마련

▲ 지린 당국도 핵 공격에 대한 대처법은 한반도 상황과 무관하다고 발표했으나, 난민 수용소 건설계획까지 공개되면서 지역 당국이 한반도 상황에 대한 철저한 대비책을 세우는 것으로 보인다. ⓒ뉴스타운

중국이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지역에 난민수용소를 건설한다고 홍콩의 성도일보(星島日報)가 7일 중국의 소셜미디어(SNS) 웨이보 등 온라인을 통해 확산된 문서를 인용 보도했다.

또 대북 전문 매체인 자유아시아방송(RFA)도 북한 난민을 위한 난민수용소 건설 지역은 지린성(길림성) 바이샨(白山) 창바이(長白)현이라며 보다 구체적인 문건 내용을 보도했다.

이 문건은 중국 모바일 그룹인 ‘지린’지사의 내부문서이며, 지난 주 창바이현 일대에서 건설 안전 테스트와 통신 연결 상황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출된 문건은 중국 국영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中國通信) 창바이 분사 명의로 된 내부 문건으로, 6일 중국 인터넷에 유포됐으나 모두 중국 내에서는 모두 삭제된 상태이다.

중국 창바이현은 북한 양강도 혜산시와 삼지연군, 압록강과 접해져 있는 곳으로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할 경우 북한 측에서 대규모 난민들이 몰려들 것으로 추정되는 곳이다.

문건은 북한인 난민 수용소 설치 위치도 밝히고 있다. 문서는 “신호측정 결과 창바이 옌장(沿江) 수용소, 창바이 스바다오거우(十八道溝)수용소 부지는 신호가 닿지 않아 정상적인 통신 보장 방법이 없다고 설명하고 있으며, 창바이 지관라쯔(鷄冠砬子) 수용소 부지는 신호가 비교적 약한 곳이라면서, 해당 지역에는 중계소를 설치해야 한다고 돼 있다. 이 3곳은 모두 북한 양강도 혜산시 그리고 김정숙군과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하고 있는 곳이다.

중국은 지금까지 북한 핵 문제를 외교적, 평화적으로 대화를 통해 풀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전쟁이 발발할 경우 대규모 북한 난민 발생을 우려해 왔기 때문이다.

난민 수용소 건설 소식은 바로 하루 전날인 6일 지린지역 매체인 지린르바오(吉林日報, 길림일보)가 북한 핵 공격에 대한 대처법을 기사로 내보낸 다음에 공개된 것이다. 중국 당국은 핵 공격 대처법은 통상 중국군이 국민들에게 알리는 내용이라며 대수롭지 않은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지린 당국도 핵 공격에 대한 대처법은 한반도 상황과 무관하다고 발표했으나, 난민 수용소 건설계획까지 공개되면서 지역 당국이 한반도 상황에 대한 철저한 대비책을 세우는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