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미 국무장관, ‘중국에 대북 압박 강화’ 촉구
틸러슨 미 국무장관, ‘중국에 대북 압박 강화’ 촉구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2.1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대북 추가제재 선택지 검토

▲ 렉스 틸러슨(Rex Tillerson)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12일 신형 중거리탄도미사일을 발사로 도발을 한 북한에 대해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모든 수잔”을 행사하도록 중국에 대북 압박 강화를 촉구했다. ⓒ뉴스타운

렉스 틸러슨(Rex Tillerson) 미국 국무장관은 17일(현지시각) 독일 서부 ‘본’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에서 지난 12일 신형 중거리탄도미사일을 발사로 도발을 한 북한에 대해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모든 수단”을 행사하도록 중국에 대북 압박 강화를 촉구했다.

틸러슨 장관이 중국에 특히 ‘대북 압박 강화’를 촉구한 배경에는 중국이 대북 경제제재에 비협력적이라는 불만이 있는데다, 트럼프 정권이 대북 추가제재를 억제책의 선택지로 검토하고 있어, 중국이 어떻게 대응할지가 초점이 될 전망이다.

이날 미국과 중국 외교장관 회담은 트럼프 정권 출범 후 처음이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 시진핑 국가주석과 전화 회담에서 타이완 영토는 중국 본토의 일부라는 이른바 ‘하나의 중국 원칙(One China Policy)'을 근거로 한 역대 미국 정권의 대중국 정책을 존중한다고 표명한 것에 대해 “양국 관계의 정치적인 기초를 지켰다”고 평가했다.

미 국무부는 미중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쌍방의 상이점”이 있는 가운데 진행됐다고 언급, 중국이 남중국해에서의 군사거점화 및 통상정책에서의 ‘다른 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트럽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중국 정부가 위안화의 약세를 유도하는 등 ‘환율 조작’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두 장관은 공정한 무역과 투자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대중 강경 노선을 보여 왔던 트럼프 정권 출범 후 처음 가진 외교장관 회담에서 “대국관계”를 어떻게 설정하는지 등을 예측해볼 수 있는 것으로 주목되었으나, 미국 측에서 “쌍방의 다른 점”을 확인한 후, 회담의 ‘합의점’이 발표되지 않아 양국 간의 주장이 팽팽히 맞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틸러슨-왕이 회담에서 두 장관은 경제와 안보 면에서 상호협력 강화를 통한 양국 간 관계를 발전시켜나가자는데 의견의 일치를 보았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