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하나의 중국 원칙’ 시진핑 주석과 전화회담 확인
트럼프, ‘하나의 중국 원칙’ 시진핑 주석과 전화회담 확인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2.1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미일 회담 직전 양국 회담 성사, 가까스로 체면 세워.

▲ 트럼프 대통령은 타이완(대만)은 불가분의 영토라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확인하고, 양국의 중요성도 함께 확인해. 그동안 양국 간의 긴장 고조가 일단 누그러지게 됐다. 두 정상은 빠른 시기 안에 직접 회담을 하자는 대에 기대감을 표하고, 양국의 상호 이익에 관한 과제에 대해 협의와 교섭을 실시하자는데 합의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한국시각)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회담을 갖고, '하나의 중국 원칙(One China Policy)'을 확인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하나의 중국 원칙’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고 해 중국 측의 강력한 반발을 샀다.

중국 국영 중앙TV 이날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타이완(대만)은 불가분의 영토라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확인하고, 양국의 중요성도 함께 확인해. 그동안 양국 간의 긴장 고조가 일단 누그러지게 됐다. 두 정상은 빠른 시기 안에 직접 회담을 하자는 대에 기대감을 표하고, 양국의 상호 이익에 관한 과제에 대해 협의와 교섭을 실시하자는데 합의했다.

앞서 트럼프는 시진핑에 서한을 보내 정상회담을 타진했다. 이날 전화회담은 중국 측에서도 10일(현지시각) 열리는 미일 정상회담 직전에 회담을 함으로써, 일정 정도 체면은 세운 셈이다.

이번 전화회담에서 시진핑 주석은 대미관계에 있어 경제와 무역, 투자, 과학기술, 에너지, 인프라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국제사회에서도 상호 협조를 깊이 해 세계평화와 안정을 모두 유지해가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도 미국이 미중 양국이 경제와 무역, 투자 등의 영역에서 협력 강화에 노력하고 싶다고 화답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