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북한
북한, 오늘 탄도미사일 발사 500km 비행...대미 무력시위군사도발 전격 감행한 것은 미국 겨냥한 '무력시위' 차원으로 분석
윤정상 기자  |  yung1s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2  15:39:07
   
▲ ⓒ뉴스타운

북한이 오늘 아침 7시 55분경 탄도미사일 1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발사 장소는 평안북도 방현 비행장 주변으로 추정된다고 합동참모본부는 밝혔다. 군 당국은 오늘 발사한 미사일이 고도 550km까지 올라갔고, 정동쪽으로 500km를 날아가 동해상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비행 고도와 궤적을 봤을 때 노동 미사일로 추정되지만, 북한이 신형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진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동해 상에서 작전 중인 우리의 이지스함과 탄도탄 조기경보 레이더가 동시에 포착했다.

군 당국은 북한이 한동안 관망적인 태도를 보이다가 군사도발을 전격 감행한 것은 미국을 겨냥한 '무력시위' 차원으로 분석했다.

최근 미일 정상회담에서 대북 강경 메시지를 내놓은 것에 대한 북한식의 무력시위로 보이고, 또한 오늘은 북한이 3차 핵실험을 단행한 지 4주년이 되는 날이라 자신들의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과시하기 위한 차원일 수 있다는 것이 군 당국의 평가보고다.

한편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있는 북한의 군사도발이어서 미국의 대응도 주목된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미일 정상회담, ‘무역 및 투자 협의체’ 설치 합의
미국, 이란 미사일 발사에 ‘개인 13, 단체 12곳 제재’
黃대행 트럼프 美대통령 전화통화 "미국의 전면적 군사력 동원해 한국 방어"
미국 매티스 국방장관, 취임 후 첫 ‘2월 상순 한국-일본 방문’
5.18 단체들과 언론들의 단말마적 발악
트럼프 시대, 한미동맹의 전망
미국에 무릎 꿇고 사대하는 5.18 세력
미국, 북한-이란 미사일 대비 첨단 방어시스템 개발
도널드 트럼프 공식 취임연설 (영어 전문)
트럼프 시대 공식 개막, “미국인 대통합, 미국 우선주의 강조 ”
북한 노동신문, ‘ICBM은 최고수뇌부 결심하면 아무 때나 발사’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유엔 주재 미국대사 지명자, ‘북한 문제에 중국이 핵심 열쇠’
미국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 사상 첫 일본에 파견
미국인 64%, ‘북한 핵, 트럼프 시대 주요 위협 중 하나 ’
지금 미국과 한국은 영적 전쟁 중. 신앙 양심으로 나라 지키기에 나서야 할 때
'트럼프'의 애국보수 미국과 '태극기 물결' 애국보수 한국은 이미 하나
북한, ICBM 임의의 시각과 장소에서 발사 ‘강행 시사’
미 국무부 고위관리, ‘북한 핵과 미사일 역량 질적 개선’
미국 폭스뉴스, 북한 3일 안에 미사일 발사
북한, 20일 무수단 추정 미사일 발사 또 실패
유엔 안보리, 북한 미사일 발사 중대한 추가조치 경고
적국에게 군량미를 보내자는 미친 정치인들
미국 차기 정권에 ‘북한 핵과 미사일 심각한 도전’
윤정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