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북한
북한, 이르면 2년 내 핵탄두 장착 ICBM 보유상원 외교위원장, “김정은 정권교체, 대북 군사행동” 주장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02  15:37:23
   
▲ 밥 코커 미국 상원 외교위원장은 일반적인 대북제재를 통한 북한의 비핵화는 비현실적이라면서 ‘김정은 정권 교체, 대북 군사행동’을 거듭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뉴스타운

“북한은 트럼프 행정부 임기 내에, 혹은 빠르면 2년 이내에 핵탄두를 장착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능력을 확보할 수 있다.”

존 맥로린(John McLaughlin)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부국장은 이 같이 전망했다.

맥로린 전 부국장은 1일(현지시각) 미 하원 군사위원회 개최 안보위협 관련 청문회에서 핵과 관련된 미국의 안보위협 요소로 ‘북한’을 꼽았다. 그는 북한이 현재 12~20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5년 이내에 100개까지 그 수를 늘려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맥로린 전 부국장은 이어 북한은 탄도미사일 개발도 지속해 트럼프 행정부 임기 안에 더 빠르다면 이번 115차 미국 의회의 회기가 끝나는 2019년 1월 이전에 북한이 핵탄두를 장착한 ICBM을 보유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임스 매티스(James Mattis) 국방장관이 한국과 일본 순방을 언급하면서 ‘한미동맹’은 트럼프 행정부 안에서도 굳건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미 하원 외교위원회는 오는 7일 수미 테리 전 CIA 북한 분석관 등 전문가들을 위원회에 출석시켜 ‘미국의 대북정책 대안을 주제로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돼 있는 등 미국 의회는 트럼프 정권이 들어선 이후 잇따라 북한 관련 청문회를 열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미국의 정책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

앞서 지난 1월 31일에도 상원 외교위원회도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미국의 대응책을 모색하는 청문회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전문가들과 일부 상원 의원들은 높은 수위의 강력한 대북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은 일반적인 대북제재를 통한 북한의 비핵화는 비현실적이라면서 ‘김정은 정권 교체, 대북 군사행동’을 거듭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매티스 미 국방장관, 해외 첫 방문 한국 선택
미국 매티스 국방장관, 취임 후 첫 ‘2월 상순 한국-일본 방문’
북한, ‘원산 갈마공항 인근 ICBM 발사시설’ 조성 관측
미국, 북한-이란 미사일 대비 첨단 방어시스템 개발
북한 노동신문, ‘ICBM은 최고수뇌부 결심하면 아무 때나 발사’
유엔 주재 미국대사 지명자, ‘북한 문제에 중국이 핵심 열쇠’
케리 미 국무, ‘북한 김정은 무모한 충동적 독재자’
미국인 64%, ‘북한 핵, 트럼프 시대 주요 위협 중 하나 ’
북한 노동신문, ‘위성발사 중단 없이 계속 될 것’
미국 국방장관 내정자, ‘대북 선제공격 방안도 하나의 선택’
미 재무부, 김정은 여동생 ‘김여정’도 인권 제재 대상
트럼프 인수위, 북한에 단호히 대처 ‘세컨더리 보이콧’ 검토
케리 미 국무, ‘ICBM관련, 북한에 강력한 조치 필요”
페리 전 국방, 대북 전략적 인내 실패, ‘3개 행동 필요’
북한, ICBM 임의의 시각과 장소에서 발사 ‘강행 시사’
미 국무부 고위관리, ‘북한 핵과 미사일 역량 질적 개선’
미국 백악관,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은 아직 미완성
트럼프 당선자, ‘북한 ICBM 미국 본토 도달 없을 것’
북한 김정은, 초급당대회서 ‘핵과 경제 병진노선 정당성’ 강조
유엔총회, 북한 인권 규탄 결의안 채택 12년째 연속
미국, 북한 12월 들어 SLBM 육상 발사시험
미국, 고려항공 금융 분야 광물 등 추가 독자제재
트럼프 국가안보보좌관, ‘한미동맹 강화, 북핵 우선순위’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