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민련 해체위기 다급해진 북한 김정은
범민련 해체위기 다급해진 북한 김정은
  • 백승목 대기자
  • 승인 2013.05.13 05: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북반역 적화통일투쟁 타격우려, 극렬투쟁 선동 지령

▲ 6.25 남침전범 북한 김일성과 포옹하는 민주당 임수경 국회의원 자료사진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은 문익환 계훈제 등이 결성을 제의(1988.8.1)하고 북괴 노동당 통일전선부 전위조직인 '조국평화통일위원' 조평통(위원장 허담)이 수락(1988.12.9)하는 형식을 거처 조평통 주도로 결성 된 반국가 이적단체이다.

1990년 6월 2일 노동당 통일전선부 조평통부위원장 전금철이 베를린 범민련 대표 접촉에 임하면서 발표한 성명에서 "대회참가 자격은 7.4 공동성명 평화통일 3원칙에 바탕을 두고 자주, 평화, 민족대단결을 위해 헌신한 개인 및 단체로 한다."고 선언하였다.

범민련은 1989년 문익환, 황석영, 임수경 등이 밀입북, 학습교양 세뇌를 받고 돌아온 후 조평통의 지도하에 수차례 협의를 거처 1990.11.20 독일 베를린에서 남과 북 그리고 해외 본부를 결성 운영해 오다가 6.15선언 이듬해인 2001년 9월 18일 강령과 규약을 수정보완 오늘에 이르고 있다.

범민련은 강령 제1조에 "역사적인 7.4공동성명에서 천명한 자주, 평화통일, 민족대단결의 조국통일 3대 원칙과 6.15공동선언 정신에 따라 범민족적인 통일국가를 수립한다."고 규정함으로서 조평통이 하달한 조직원칙을 고수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우리민족끼리", "연방제통일" 등 북괴의 주장을 고스란히 추종하고 있다.

극단적인 반정부 반체제투쟁에 열을 올려온 범민련은 1997년 5월 16일 대법원에 의해 반국가 이적단체로 판결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법제적 미비점으로 인해 2013년 5월 현재까지 16년간이나 반국가 이적활동을 멈추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하여 6일 범죄단체의 해산 등에 관한 법률안(새누리당 심재철 의원 등 17인)이 발의되자 범민련은 물론, 야권 종북세력이 일제히 반기를 들고 10일에는 범민련 결성을 주도 한 북괴 조평통이 범민련북측 본부 명의로 규탄성명서까지 발표하는 소동이 벌어지고 있다.

성명은 '범죄단체의 해산 등에 관한 법률' 제정안이 발의 된데 대하여 "겨레의 치솟는 격분" 운운하면서 "통일민주(종북반역)세력들에 대한 악랄한 파쇼적 폭압, 극악한 반민족적, 반통일적, 반인권적범죄"라고 규정, 파쇼악법인 국가보안법철폐와 '통일운동단체'를 말살하려는 법률제정을 중단하라고 요구 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인민들은 온갖 파쇼악법조작으로 각계각층의 정의로운 통일애국활동의 자유와 권리를 짓밟고 동족대결과 핵전쟁을 몰아오는 새누리당을 비롯한 역적무리들의 반민족적 책동을 단호히 저지 파탄시키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 같이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고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였다.

이로써 북괴 김정은은 조평통이 22년 간 심혈을 기울여 키워 온 범민련이 해체 위기를 맞게 된데 대하여 당황하고 초조한 나머지 남한 내 야권 및 종북반역세력에게 극단적인 투쟁을 선동 지령(指令)하고 나선 것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eter 2013-05-20 10:52:30
그렇지 않아도 범민련관련 황당한 일이 만은거같앗는데..역시나..더군다나 북한조평통까지 거들고 나선것을 보면 이젠 아예대놓고 활동하는군요 ㅠㅠ선량한 국민들이 그들의 거짓선동에 놀아나지 안길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