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원전 방사선 누출 가능성
中 원전 방사선 누출 가능성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1.06.1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산 원전…폐쇄 피하려 허용치 확대 의혹
중국 타이산 원전.
중국 타이산 원전.

중국 광둥성 해안의 원자력 발전소에서 방사선 기체 누출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해당 원전을 운영하는 프랑스 측 파트너사가 미국에 긴급 요청을 보낸 배경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고 에포크타임스가 16일 외신을 인용해 전했다.

미 CNN은 14일(현지 시각) 광둥성 타이산(台山)의 원자력 발전소 운영사의 모회사인 프랑스 국영 핵에너지 그룹인 프라마톰은 미국 에너지부에 서한을 보내 핵분열 기체가 누출되고 있으며 원전을 정상화하기 위한 기술 지원을 긴급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프라마톰은 3일과 8일 두 차례 미국 에너지부에 서한을 보내 도움을 요청했다. 3일 보낸 서한에서는 원자로에서 가스가 새고 있으며, 긴급한 안전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8일 서한에서는 ‘임박한 방사능 위협’이라는 표현과 함께 원전을 정상 상태로 되돌리는 데 필요한 기술 데이터와 지원을 보낼 권한을 긴급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 서한에서는 중국 안전당국이 타이산 원전 외부 방사능 감지 허용한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전했다.

허용한계를 높인다는 것은 방사능 유출 허용량을 늘려 감지에 걸리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미다. 즉, 중국 안전당국이 발전소 폐쇄를 피하기 위해 ‘꼼수’를 동원하고 있음을 미국 정부에 알린 것이다.

프라마톰은 타이산 원전을 중국 회사와 공동으로 운영하는 프랑스 측 파트너다. 외국 합작사는 중국에서 흔하다. 그러나 외국 파트너사가 중국 측이 문제를 인지하기 전에 일방적으로 미국 정부에 도움을 요청한 일은 매우 드문 일로 평가된다.

CNN은 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미 정부는 해당 원전이 아직 위기 수준에 있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지난주 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여러 차례 개최하며 이 문제를 평가했으며, 이 회의에는 백악관 중국 담당 선임국장 로라 로젠버거와 무기 통제 선임국장 말로리 스튜어트가 참석했다고 CNN은 덧붙였다.

이 소식통과 또 다른 미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종합하면 바이든 행정부가 프랑스 정부 및 에너지 전문가와 함께 이 상황에 대해 논의했으며, 중국 정부와도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어느 정도의 고위층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미 정부는 타이산 원전의 방사성 가스 누출 사고의 위험성에 즉각적인 확인을 거부하고 평가 결과도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NSC와 국무부, 에너지부 관계자들은 “방사능 누출이 중국인들에게 위험을 초래할 경우, 미국은 핵 사고와 관련한 조약에 근거해 실제 상황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CNN은 한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프라마톰이 미국 정부에 보고한 이유는 미국의 기술 지원을 받아 중국 원전 문제에서 면책권을 얻기 위한 것”이라며 “이런 면책권을 얻으려 하는 경우는 두 가지인데 그중 하나는 방사선 위협이 임박했을 경우”라고 전했다.

CNN은 베이징과 광둥성 지방정부, 미국 주재 중국 대사관, 프라마톰과 타이산 원전을 공동 운영하는 중국 국가에너지그룹에 질의했으나 아무런 응답을 얻지 못했다.

타이산 원자력 발전소는 13일 저녁 홈페이지에 성명을 통해 “해당 발전소 및 주변 지역의 환경 수치는 모두 정상”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