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엔투테크놀로지, 1분기 영업익 89%, 매출액 47% 증가
알엔투테크놀로지, 1분기 영업익 89%, 매출액 47% 증가
  • 이혜리 기자
  • 승인 2021.05.17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1Q 매출액 68억 원(전년 동기比 47%↑), 영업익 6억 원(전년 동기比 89%↑)

알엔투테크놀로지는 2021년 1분기 영업익 6억 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했다고 17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매출액은 68억 원을 기록하며 47% 늘었다.

회사는 호실적의 요인으로 5G 통신 관련 소재(LTCC powder)와 MCP 부품(Termination) 매출 증가를 꼽았다. 소재 매출은 1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2% 상승했고, MCP 부품 매출도 20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12% 올랐다. 또한 국내 대기업 네트워크장비 부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97% 증가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최근 글로벌 5G 인프라 투자가 확대됨에 따라 관련 부품 및 소재의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향후 북미, 유럽, 일본, 중국 등 여러 국가를 중심으로 5G 통신망 확대 기조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알엔투테크놀로지의 주요 거래처인 국내 대기업은 미국 주요 통신사를 비롯하여 다수의 글로벌 통신사의 공급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이에 따른 알엔투테크놀로지의 수혜 또한 예상된다.

또한, 5G 통신망의 확대는 스마트폰, 태블릿PC, 노트북 및 무선 라우터뿐만 아니라 관련 부품(RF 필터)의 수요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왈신테크놀로지(Walsin Technology) 등 대만의 주요 RF 필터 업체에 LTCC powder를 공급하고 있는 알엔투테크놀로지의 소재 매출의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알엔투테크놀로지는 2차 전지 및 모빌리티 산업에서도 매출 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MLC 부품으로 국내외 주요 자동차 부품 제조사에 업체 및 부품 등록을 마치고 소량의 제품을 공급하는 중이다.

알엔투테크놀로지 관계자는 “글로벌 5G 투자 사이클 진입으로 당사의 LTCC 소재 및 네트워크장비 부품에 대한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5G 관련 소재와 부품 공급에 있어 고객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신규 거래처를 확보하여 장기적인 실적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