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신·변종 감염병 조기 진단 ‘체외진단키트’ 개발 착수
순천향대천안병원, 신·변종 감염병 조기 진단 ‘체외진단키트’ 개발 착수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08.1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 유전체 분석 및 임상진단 분야 전문기업 ㈜셀레믹스와 관련 업무협약 체결
순천향대천안병원이 지난 8월 12일 바이오 유전체 분석 및 임상진단 분야 전문기업인 ㈜셀레믹스와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순천향대천안병원이 지난 8월 12일 바이오 유전체 분석 및 임상진단 분야 전문기업인 ㈜셀레믹스와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이 신·변종 감염병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체외진단키트 개발 및 상용화에 나섰다.

순천향대천안병원은 이를 위해 지난 12일 바이오 유전체 분석 및 임상진단 분야 전문기업인 ㈜셀레믹스와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공동연구팀을 구성해 2023년까지 ▲신·변종 감염병 셀렉티드 차세대 염기서열 진단키트 개발 및 상용화 ▲신·변종 바이러스 서열 데이터베이스 개발 등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백무준 연구부원장은 “임상에 적용할 수 있는 신·변종 감염병 조기진단에 필요한 체외진단기술을 빠른 시일 내에 개발하고 상용화할 수 있도록 연구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천안병원은 지난 6월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가 지정한 중부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에 선정됐으며, 앞으로 ▲감염병 환자 진단·치료·검사, ▲공공·민간 의료기관 감염병 대응 전문 인력 교육·훈련 실시, ▲감염병 위기 시 중증환자 치료, ▲환자 중증도 분류지원 등을 전담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