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럼스 사령관, ‘오늘밤 당장 싸울 준비태세능력 유지’ 중요
에이브럼스 사령관, ‘오늘밤 당장 싸울 준비태세능력 유지’ 중요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11.09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 “미국과 한국의 신뢰와 단합” 중요성 강조
에이브럼스 신임 사령관은 또 “현재의 한반도 상황은 어느 때보다 역동적‘이라고 지적하고, ”특히 한반도 방어와 지역안보를 지키는 유엔군사령부와 연합사령부, 주한민군사령부의 사명을 강조하고, 미국과 한국 두 나라의 신뢰와 단합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에이브럼스 신임 사령관은 또 “현재의 한반도 상황은 어느 때보다 역동적‘이라고 지적하고, ”특히 한반도 방어와 지역안보를 지키는 유엔군사령부와 연합사령부, 주한민군사령부의 사명을 강조하고, 미국과 한국 두 나라의 신뢰와 단합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로버트 에에브럼스 신임 주한미군사령관(한미연합사령관)한반도 어느 때보다도 역동적이며, 억제뿐만이 아니라 외부 위협에 대한 고도의 준비태세 유지가 중요하다면서 유사시 군사작전 수행을 위해 미국과 한국의 상호신뢰와 단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신임 사령관은 빈센트 브룩스 사령관과의 8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 바커 필드 연병장에서 가을비가 내리는 가운데 이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이취임식에서는 한미연합사령부, 유엔군사령부, 주한민군사령부 등 3가지 깃발이 새로운 사령관인 로버트 에이브럼스 미국 육군 대장에게 전달됐다.

에이브럼스 신임 사령관은 주한미군사령관과 한미연합사령관, 유엔군사령관 임무를 동시에 수행한다.

지난 2016년 북한이 제 4차 핵실험을 강행한 후 사령관에 취임한 빈센트 브룩스 사령관이 26개월여 만에 한국을 떠나고 로버트 에이브럼스 새 사령관이 공식 취임한 것이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미군 명망가 집안 출신으로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 4개국에서 다양한 전투작전을 수행한 경험이 축적되어 있으며, 이날 취임사에서 상시 전투준비태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러 외교적인 기회들을 추구하면서도 고도의 준비태세와 오늘 밤 당장 싸울 수 있는 준비태세 능력을 유지하는 것이 미군과 한국군의 군사적 책무((Military responsibility to maintain a high level of readiness and “Fight Tonight” capability)이며, 억제뿐만이 아니라 부름이 있으면 외부 위협을 격퇴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또 현재의 한반도 상황은 어느 때보다 역동적이라고 지적하고, ”특히 한반도 방어와 지역안보를 지키는 유엔군사령부와 연합사령부, 주한민군사령부의 사명을 강조하고, 미국과 한국 두 나라의 신뢰와 단합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3개의 사령부(유엔군, 연합군, 주한미군)는 깊고도 오래 지속된 관계로 서로를 지원하고 있으며, 이는 성공적인 임무수행에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옛 고전을 인용하면서 함께 단결해, 서로를 도우며, 적들이 해칠 수 없지만 스스로 분열하면 막대기 하나보다도 강하지 못하다단결의 강함을 강조했다.

에이브럼스 신임 사령관은 이어 강력한 관계는 신뢰의 기반(a foundation of trust) 위에서 구축되고, 군사작전을 이런 신뢰에 대한 깊은 결의를 요구하며, 이런 신뢰의 속도(speed of trust)’에서만 미군과 한국군이 움직일 수 있다고 말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새 사령관은 미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과거 기갑사단 기병대 소속으로 옛 분단 독일의 동서독 국경지역에서도 근무한 경력이 있다. 또 그는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 세계적인 갈등 지역에서 지휘관으로 전투작전을 수행했으며, 미국 합참 전략전쟁계획관, 국방장관 선임보좌관을 역임했다.

그는 이어 2015년부터 미국 육군 전략사령관으로 229천 명의 현역 육군을 지휘한 후 이날 주한미군사령관에 취임하게 됐다.

한편, 한미연합사령부는 지난 1978년 창설되었으며, 미군과 한국군의 연합훈련 등 군사 동맹의 뼈대 역할을 해왔다. 이날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은 축사에서 이런 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평화의 시대에도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사령부는 두 나라의 최근 합의에 따라,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이 미군에서 한국군으로 전환되면 미래연합군사령부로 재편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