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기고문, 트럼프 정권 내에 ‘저항세력 있다’ 폭로
NYT 기고문, 트럼프 정권 내에 ‘저항세력 있다’ 폭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9.06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파면 위한 행동 조직 움직였으나 무산

▲ “(백악관 내 관료들) 우리는 이 정권이 성공하기를 바라고, 정권의 많은 정책이 이미 미국에 보다 더 안전과 번영을 가져왔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다만 우리는 무엇보다 먼저 나라에 대해 직무를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대통령은 나라의 건전성에 유해한 언행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 내에 “트럼프에 대한 저항세력이 있다”는 정권 내 익명의 고위 관리가 5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해 주목을 끌고 있다.

트럼프 정권 내 다수의 고위 당국자가 익명을 조건으로 기고한 글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언행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그가 내세우는 일부 정책에 대해 실현을 저지하겠다는 정권 내 일부 세력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어 기고문은 “각료들 사이에서 당초 트럼프 대통령의 파면(탄핵에 의한)으로 이어지는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헌법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견 때문에 무산됐다”고 폭로했다.

NYT는 정부 당국자가 자신의 의견을 담은 글을 익명을 조건으로 올리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하고, 이름을 공표하면 그가 실직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NYT의 이날 기고문은 “많은 사람이 불안정한 상황을 지켜 보아 왔기 때문에, 각료들 사이에서는 당초 (대통령이 직무 수행 불가능에 빠진 경우에 적용한다는) 헌법 제 25조를 발동시켜 대통령을 파면시키기 위한 복잡한 절차를 시작해야 한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 “(백악관 내 관료들) 우리는 이 정권이 성공하기를 바라고, 정권의 많은 정책이 이미 미국에 보다 더 안전과 번영을 가져왔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다만 우리는 무엇보다 먼저 나라에 대해 직무를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대통령은 나라의 건전성에 유해한 언행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행사에서 이 같은 NYT의 기고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소심한 논설 기사”라며 비판하고, 뉴욕타임스가 ‘타락하고 있다’며 역시 신문사를 공격하고, 경제적인 면에서 자신의 업적을 열거하며 리더십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기고문을 기고한 사람은 겁쟁이’라며 ‘사임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기고문 게재에 앞서 지난 4일에는 워싱턴포스트(WP)의 저명한 ‘밥 우드워드’ 기자가 출판한 트럼프 정권의 내막을 그린 책 ‘공포(FEAR)'의 내용을 발췌 보도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그 책에는 백악관 내부의 혼란을 고스란히 그려내고 있다. 물론 백악관 측은 이 책 내용은 모두가 허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 ⓒ뉴스타운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