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대외 투자 급브레이크
중국의 대외 투자 급브레이크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2.2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초로 전년 대비 30% 감소, 유럽의 견제와 중국자본 유출 규제 요인

▲ 중국의 대외투자액이 전년보다 밑도는 수준은 지난 2003년 통계 발표 이후 최초이다. 안전보장상의 이유 등으로 미국과 유럽 국가들이 중국 투자에 대한 거부 반응을 보이는 사례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데다, 중국 자체도 자국의 자본 유출을 경계하는 등 규제강화도 대외투자액 급감의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뉴스타운 ⓒ뉴스타운

중국의 대외투자 행보에 급(急)브레이크가 걸렸다. 중국 상무부 자료에 따르면, 중국기업이 2017년 해외에 행한 직접투자(금융 분야 제외)는 총액 1200억 8천만 달러(약 129조 9천 866억 원)로 전년보다 29.4% 감소했다.

중국의 대외투자액이 전년보다 밑도는 수준은 지난 2003년 통계 발표 이후 최초이다. 안전보장상의 이유 등으로 미국과 유럽 국가들이 중국 투자에 대한 거부 반응을 보이는 사례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데다, 중국 자체도 자국의 자본 유출을 경계하는 등 규제강화도 대외투자액 급감의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헌법 개정을 통해 국가 주석의 임기 제한 철폐를 시도하고 있는 시진핑(習近平) 지도부가 추진 중인 현대판 실크로드라는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이른바 ‘일대일로(一帶一路, One Belt One Road)'와 관련, 스리랑카, 파키스탄, 지부티 등의 중국 프로젝트를 진행시켜나가면서 순수 경제적인 측면을 뛰어넘어 군사적 전용 우려 등이 커지면서 미국과 유럽 등이 중국에 대한 경계를 강화시켜 온 것이 중국의 대외투자에 급제동이 걸리게 한 배경이다.

중국의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 그룹의 관련 회사의 미국 대형자금 국제송금 ‘머니 그램(Money Gram)사’ 인수계획이 지난해 말에 틀어진 것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알리바바 그룹은 머니그램사를 총액 12억 달러(약 1조 2천 986억 원)에 이르는 TOB(Take-Over Bid, 주식공개매입)계획이었으나, 미국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 Committee on Foreign Investment in the United States, 발음은 시피우스 Cifius)가 계획의 신청을 승인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강한 견제구 가운데 하나이다.

CFIUS는 미국 재무부가 주도하는 심사기관으로 머니그램사 인수 계획을 놓고 구체적으로 어떤 우려가 생겼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없다. 다만 CFIUS는 통상적으로 외국기업이 미국 기업 인수에 대한 안전 보장상 우려가 있는 경우 매입 거부를 대통령에게 권고하는 기능이 있다.

알리바바 측은 올 1월 머니그램 매입을 공식 단념했다. 이와 관련 중국 상무부는 “해외투자를 막는 수단으로 안전 보장이라는 문제를 이용하는 국가에 우려를 가지고 있다”는 볼멘소리와 함께 미국을 역시 견제하고 나섰다.

비단 미국의 ‘머니그램사’ 인수계획의 차질뿐만이 아니라 미국의 보험회사, 증권거래소 등에 대한 중국기업의 매입 안건이 잇따라 거부되고 있다. 또 유럽연합(EU)의 유럽위원회는 지난해 9월 역외기업에 의한 유럽기업 인수에 대한 심사강화 방안을 내놓았다. 인프라스트럭처나 군사, 우주 등의 분야에서 첨단이 해외의 공기업으로 넘어가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의도이다.

한편, 중국 정부의 규제도 강화되고 있어 중국의 대외투자는 갈수록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게 돼 있다. 중국기업이 대외투자를 방패막이로 국내에서 축적한 자금의 해외도피를 시도하는 경우가 다수 파악되고 있어 중국 정부로서는 차단막을 칠 수밖에 없는 처지이다. 이 때문에 지난 2016년 말부터 중국 당국은 부동산, 스포츠, 호텔 등 대외 투자 심사를 엄격화 했으며, 결과적으로 대외 투자억제로 이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