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EV, 2019년 이후 얼굴 인식 인증차 판매
중국 EV, 2019년 이후 얼굴 인식 인증차 판매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1.08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라기보다는 스마트기기’ 강조

▲ 회사는 오는 2019년 이후 중국과 미국, 유럽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며, 가격은 차량 1대 당 4만 5천 달러(약 4천800만 원)부터 시작된다. ⓒ뉴스타운

중국의 신흥 자동차제조업체인 ‘퓨처 모빌리티(Future Mobility)'sms 7일 전기자동차(EV= Electric Vehicles) 브랜드 “바이턴(Byton)’의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의 시제품을 발표하고, 최첨단 IT기술을 활용, 차의 문을 열거나 운전을 할 때 본인 확인을 위한 얼굴인증 기술을 채용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오는 2019년 이후 중국과 미국, 유럽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며, 가격은 차량 1대 당 4만 5천 달러(약 4천800만 원)부터 시작된다.

운전석과 조수석 앞면에는 촉 1.25m의 대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기존의 차량은 사이드 미러로 확인한 후방의 영상 등 많은 정보를 표시하고 있다. 신차는 자동차 네비게이션 화면에 손이 직접 닿지 않고 손짓으로 조작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 같은 기술 채택은 미국의 아마존닷컴의 인공지능(AI)를 사용한 음성 서비스에 대응차원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미국의 가전 박람회 ‘CES' 개막에 앞서 라스베이거스에서 벌어진 발표회에서 “바이턴(Byton)은 차세대 스마트 기기”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