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경제일반
중국 ‘1호 문건’ 2035년까지 농업 현대화“농촌현대화 없이 국가 현대화도 없다” 인식
외신팀  |  taobao_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5  13:47:05
   
▲ ‘1호 문건’은 2020년까지 농촌진흥을 크게 진전시키고, 2035년까지 농업의 현대화를 도모하는 것은 물론 2050년까지에는 “강한 농업과 풍부한 농민의 전면 실현”을 목표로 삼았다. ‘농촌 현대화’ 작업 없이는 국가의 현대화는 없다고 문건은 지적했다. ⓒ뉴스타운

중국 공산당과 국무원(정부)은 4일 올해 최우선과제를 담은 최초의 문서인 ‘중앙 1호 문건’을 발표했다.

‘1호 문건’은 “농촌의 소득생활수준 향상 계획의 일환으로 오는 2035년까지 농업 부문의 현대화를 실현시키겠다”고 밝혔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1호 문건’은 2020년까지 농촌진흥을 크게 진전시키고, 2035년까지 농업의 현대화를 도모하는 것은 물론 2050년까지에는 “강한 농업과 풍부한 농민의 전면 실현”을 목표로 삼았다. ‘농촌 현대화’ 작업 없이는 국가의 현대화는 없다고 문건은 지적했다.

중국은 세계 최대의 농업 부문과 수억 명의 농민이 있지만 낮은 생산성으로 수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중국 스마트폰 시장 사상 첫 전년대비 감소
중국, 미국의 뒷마당 중남미에 ‘일대일로’ 적극외교
중국고량주 ‘충칭 강소백’, 연태고량주∙이과두주∙공부가주와 사파전 예고
중국 EV, 2019년 이후 얼굴 인식 인증차 판매
중국 철강업 호황에 마침표, 2018년 수요 둔화 전망
중국, 인터넷 경매에 보잉 747기종 2대 출품 낙찰
AIIB 중국 최초 안건, 석탄 삭감으로 대기오염 개선
미국, 중국의 ‘시장경제국 인정 반대’ 공식 결정
중국 광저우 모터쇼, EV등 신에너지 차량 131대 등장
미 상무성, 중국산 서랍 선반과 찬장 제재관세 부과 결정
중국, 자국 증권, 보험에 외자 100% 출자 허용
외신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