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외교관 151명, 박해 등 이유로 독일에 망명신청
터키 외교관 151명, 박해 등 이유로 독일에 망명신청
  • 외신팀
  • 승인 2017.04.04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인 등 포함 262명 신청, 아직 결정 없어

▲ ⓒ뉴스타운

터키의 외교관 151명이 독일에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3일(현지시각) 알려졌다.

독일 정부는 이날 이 같은 사실을 밝히고, 지난해 7월 터키에서 쿠데타 미수사건 발생 건을 계기로 현 정권의 박해를 견디기 힘들다며 외교관 151명이 독일 정부에 망명을 신청했다고 독일 슈피겔지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군인을 포함한 262명이 망명 신청을 했지만, 신청에 대한 결정은 아직 단 1건도 이뤄지지 않았다.

슈피겔지는 “이들 명명 신청자는 미국에 망명 중인 이슬람학자 귈렌의 지지자들에 대한 제도적인 박해의 근거가 있다”며 망명을 신청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