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고향 워킹홀리데이(Home Working Holidays)’ 도입
일본, ‘고향 워킹홀리데이(Home Working Holidays)’ 도입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8.3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 학생이 지방으로’

▲ 고향 워킹홀리데이는 시골 살이 체험을 원하는 젊은이들을 지방으로 불러들여 ▲ 농립수산 분야의 일손 부족의 해소와 ▲ 지역소비 확대, 나아가 ▲ 장기적인 이주자 증가로 이어지게 하려는 목적이다. ⓒ뉴스타운

젊은이들이 해외에서 일을 하면서 관광을 하거나 공부를 할 수 있도록 해당 각국의 정부가 전용 사증(비자, VISA)을 발행해 지원하는 것을 통상적으로 “워킹홀리데이”라고 하는데, 일본 총무성은 이 같은 시스템 자체를 일본 국내에 적용해 볼 방침이라고 밝혔다. 일본 국내판 워킹홀리데이이다.

일본 총무성은 도시의 대학생 등이 장기 휴가 등을 이용하여 지방에 있는 “고향 워킹홀리데이”를 도입하는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고향 워킹홀리데이는 시골 살이 체험을 원하는 젊은이들을 지방으로 불러들여 ▲ 농립수산 분야의 일손 부족의 해소와 ▲ 지역소비 확대, 나아가 ▲ 장기적인 이주자 증가로 이어지게 하려는 목적이다.

이에 따라 일본 총무성은 2016년도 추경예산안과 2017년도 예산의 개산 요구에 도시와 지방의 교류사업으로 총 22억 엔(약 241억 원)을 책정했다. “고향 워킹홀리데이”는 지방자치단체가 학생들의 일터가 될 농가나 기업, 숙박 장소를 확보하거나 지역 주민과의 교류 이벤트를 개최하는 등 이들을 수용할 준비를 하며, 적극적으로 임하는 일부 지자체에 중앙정부가 비용을 조성할 예정이다.

고향 워킹홀리데이의 체재 기간은 수 주 정도를 상정하고 있으며, 셰어하우스(Share House)나 민박 등에서 숙식하면서 수확기의 농가를 돕거나 특산물 가공 같은 일에 종사하게 된다. 원칙적으로 체재비는 작업(working)의 수입으로 충당한다.

총무성은 2017년 봄까지 지자체를 선발한 뒤 학생들의 수용을 시작할 예정으로, 2017년도는 대상 지자체를 한층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총무성은 도시와 지방의 교류사업 이 외에도 인터넷 고속통신환경을 정비한 산간부의 지자체 등이 도시부의 벤처 기업을 유치하는 것을 지원한다. 기업의 새틀라이트 오피스(Satellite Office, 파견거점)를 받아들이는 일의 사전조사에 필요한 비용도 조성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