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 5차 핵실험 저지 국제사회 압력 강화
미국, 북한 5차 핵실험 저지 국제사회 압력 강화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4.29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해외 근로자들의 송금도 차단 강화

▲ 토니 블링큰 국무부 부장관은 28일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김정은) 정권으로 자금이 흘러들어 가지 않도록 모든 수단을 행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타운

북한은 28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무수단’으로 보이는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가 실패로 끝난 것과 관련, 미국 정부는 북한이 이에 대한 만회 차원에서 제 5차 핵실험을 조만간 실시할 가능성을 두고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북한이 대단히 중요한 정치 일정인 제 7차 조선노동당대회인 5월 6일을 앞두고 핵실험 등 도발 행위를 저지하기 위해 미국은 관계국들과 연대하여 북한에 압력을 가하겠다는 방침이다.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28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북한에 자제를 요구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2270호)에 대한 “묵과할 수 없는 위반”이라고 비난하고,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국제적 결속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하면서 “중국에게 지역 안정을 위해 영향력과 지도력을 발휘할 것”을 거듭 요구했다.

미국 전략군은 북한은 지난 4월 15일 이른바 김일성 생일날인 태양절을 기해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고, 13일 후인 28일에도 두 차례에 걸쳐 발사했으나 모두 실패로 끝난 것으로 판명됐다고 발표했다.

미 전략군은 그러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실패로 끝났더라도 이를 통해 관련 지식을 습득했을 것”으로 보고 오바마 정권은 북한 미사일 개발 저지를 위해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토니 블링큰 국무부 부장관도 28일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김정은) 정권으로 자금이 흘러들어 가지 않도록 모든 수단을 행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해외에 취업을 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의 송금을 차단하는 등의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한편, 중국 주도로 28일 베이징에서 열린 ‘제5회 아시아 교류 및 신뢰 구축회의(CICA)’ 외교장관 회의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하고,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지속하는 북한을 강력하게 비난하는 문구를 담은 선언문을 채택했다. 선언문은 북한에 핵 개발 계획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으로” 포기하도록 촉구하고, “제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고, 핵 문제를 둘러싼 6자회담 재개에 노력할 것”도 합의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