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L포기 국가반역행위자를 즉각 수사하고 처벌하라
NLL포기 국가반역행위자를 즉각 수사하고 처벌하라
  • 김철 기자
  • 승인 2013.06.28 0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상 최대 규모 국가반역행위 NLL포기 국가반역행위자 수사 촉구 기자회견

▲ 역사상 최대 규모 국가반역행위 NLL포기 국가반역행위자 수사 처벌 촉구 기자회견
자유청년연합(대표 장기정) 등 애국단체 일동은 지난 6월 26일(수) 오후2시 역사상 최대 규모 국가반역행위 NLL포기 국가반역행위자 수사 처벌 촉구 기자회견을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했다.

이번 기자회견 참여단체는 자유청년연합, 교육과학교를위한학부모연합, 우국충정단, 시민의목소리 등 애국단체들이 참여했다.

다음은 이번 기자회견 성명서 전문이다.

[성  명  서]

수사당국은 NLL 포기를 주장한 국가반역행위자들을 즉각 수사하고 처벌하라!

노무현-김정일 대화록 공개로 역사상 최대 규모의 국가반역 혐의가 드러났다. 국정원, 검찰이 공안합동수사 본부를 만들어 즉각 수사에 나서야 한다. 대한민국 대통령 노무현이 반국가단체 수괴 김정일과 모의하였던, 'NLL 포기-북핵비호-반미공조-차기 정부에 쐐기 박기'를 기획한 당시 대통령 참모들을 수사하여 국가반역죄를 처벌을 받아야한다.

이 대화록 공개를 한사코 반대하고 방해하였던 세력과 인물들도 반역의 공모자가 아닌지 의심스럽다. 이런 역모의 산물인 10.4 선언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해온 자들도 반역의 실행범이 아닌지 의심할 권리가 있다.

반헌법적-반국가적-친노-종북세력을 정치적으로 궤멸시켜야 자유통일의 길이 열릴 것이다. 지금 민주당의 정책은 北核 반대이다. 노무현은 김정일 앞에서 北核 비호를 자랑했다. 지금 민주당과 노무현은 노선이 다르다. 민주당이 살려면 이 기회에 노무현의 종북좌파 노선과 공식적으로 결별해야 한다. 민주당이 앞장서서 국가반역 수사를 요구해야 맞다. 새누리당도 애국세력 뒤에 숨지 말고 전면에 나서서 국가반역 혐의에 대한 국정조사를 주도해야 할 것이다.

전쟁 중인 나라의 대통령이 자기 목소리로, 적장인 김정일 앞에서 수도권의 생명선을 포기하고, 동맹국을 배신하고, 적의 핵개발을 변호하는 대변인 역할을 하였다고 고백하였으니 국정원과 검찰은 국가 보위 차원의 수사를 하여야 한다. 노무현은 사망하였지만 10.4 역모를 이어가겠다는 친노 세력은 살아 있다. 이 역적모의는 진행 중인 사건이다.

수사당국은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십 명의 전담반을 만들어 몇 달이나 파고들었다. 이번에 밝혀진 NLL 포기 문건 사건은 국가반역죄에 해당 하므로 수사당국의 수사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국민들은 큰 눈으로 바라볼 수밖에 없다.

우리 자유청년연합 등 애국단체일동은 수사당국에 강력히 요구한다.

수사당국은 NLL 포기를 주장한 국가반역행위자들을 즉각 수사하고 국가반역죄로 처벌하라!

만약 우리 자유청년연합 등 애국단체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시 강력한 투쟁을 벌여 나갈 것이다.

2013년 6월 26일

자유청년연합 등 애국단체 일동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