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환경 장관회의, 기온상승 1.5도로 억제
G7 환경 장관회의, 기온상승 1.5도로 억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5.2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석탄 화력 중단
주요 7개국(G7)이 20~21일에 온라인 형식으로 열린 기후 및 환경 장관 회합에서 “산업혁명전에 비해 기온 상승을 1.5도 이하로 억제하는 것”에 합의했다.지구온난화(global warming) 대책의 골조인 “파리 협정”에서는 “1.5도”를 노력 목표로 하고 있었으나, 보다 높은 수준인 “목표”로 하자는 것으로 일치했다. 2021년 말까지 석탄 화력발전의 해외 투자의 중단을 위한 구체적인 대책을 취하기로 했다. 파리협정에서는 기온 상승을 “2도보다 낮게 억제해 1.5도로 억제하는” 목표를 내걸고 있다. G7회의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은 회피할 수 있는 영향은 2도 보다 1.5도가 더 크다고 지적하고 , 1.5도로 억제하려는 노력의 추구가 세계적으로 급선무라고 강조했다.성명은 “배출 삭감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지 않은 석탄 화력발전에 세계적인 투자의 계속은 기온 상승을 1.5도에 억제하는 것과 상충된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각국 정부에 의한 배출 삭감 대책을 강구하고 있지 않은 석탄 화력발전에의 국제적인 투자를 끝내기 위해, 2021년 말까지 구체적인 대책을 취할 것을 선언했다.공동성명에서는 전체 폐쇄의 스케줄 등은 명시되지 않았다. 석탄 화력에 관한 각 항목에도 “배출 삭감 대책을 하지 않았다”는 조건이 더해졌다. 단지 영국이나 프랑스, 이탈리아는 20년대 중반 전체 폐쇄를 결정하는 등, 석탄 화력에의 역풍은 강하다.(사진 : 환경부)
한정애 환경부 장관(위 사진)은 5월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G7 기후·환경 장관회의'에 참석하여 한국의 탄소중립과 생물다양성 보전 정책을 소개하고, 기후·환경 위기 대응을 위해 G7 국가와 협력하는 등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사진 : 환경부) 

주요 7개국(G7)20~21일에 온라인 형식으로 열린 기후 및 환경 장관 회합에서 산업혁명전에 비해 기온 상승을 1.5도 이하로 억제하는 것에 합의했다.

지구온난화(global warming) 대책의 골조인 파리 협정에서는 “1.5를 노력 목표로 하고 있었으나, 보다 높은 수준인 목표로 하자는 것으로 일치했다. 2021년 말까지 석탄 화력발전의 해외 투자의 중단을 위한 구체적인 대책을 취하기로 했다.

파리협정에서는 기온 상승을 “2도보다 낮게 억제해 1.5도로 억제하는목표를 내걸고 있다. G7회의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은 회피할 수 있는 영향은 2도 보다 1.5도가 더 크다고 지적하고 , 1.5도로 억제하려는 노력의 추구가 세계적으로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배출 삭감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지 않은 석탄 화력발전에 세계적인 투자의 계속은 기온 상승을 1.5도에 억제하는 것과 상충된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각국 정부에 의한 배출 삭감 대책을 강구하고 있지 않은 석탄 화력발전에의 국제적인 투자를 끝내기 위해, 2021년 말까지 구체적인 대책을 취할 것을 선언했다.

공동성명에서는 전체 폐쇄의 스케줄 등은 명시되지 않았다. 석탄 화력에 관한 각 항목에도 배출 삭감 대책을 하지 않았다는 조건이 더해졌다. 단지 영국이나 프랑스, 이탈리아는 20년대 중반 전체 폐쇄를 결정하는 등, 석탄 화력에의 역풍은 강하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