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한국전 전사자 유해 송환 비용 100만 달러 배정
미 하원, 한국전 전사자 유해 송환 비용 100만 달러 배정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6.2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안 법안 28일 하원 통과 상원으로 넘겨져

▲ 이 예산은 미국 국방부 전쟁포로 실종자 확인국(DPAA, Defense POW/MIA Accounting Agency)이 한국전에서 실종된 미군 유해 감식과 송환을 차지 없이 끝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예산으로 28일 하원 본회의를 통과해 상원으로 넘겨졌다. ⓒ뉴스타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이 이뤄졌다고 말했다고 후에 송환을 위한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정정발언을 한 가운데, 미국 하원이 이들 유해 송환을 차질 없이 지원하기 위해 100만 달러(약 11억 2천 만 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제이미 래스킨 민주당 하원의원과 릭 엘런 공화당 하원의원은 한국 전쟁 참전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지원금 100만 달러를 27일(현지시각) 하원 국방예산안에 포함시켰다.

이 예산은 미국 국방부 전쟁포로 실종자 확인국(DPAA, Defense POW/MIA Accounting Agency)이 한국전에서 실종된 미군 유해 감식과 송환을 차지 없이 끝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예산으로 28일 하원 본회의를 통과해 상원으로 넘겨졌다.

엘런 의원은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회담(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 있는 카펠라 호텔에서 가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이의 역사적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미군 유해 송환을 요청했고, 김정은은 이에 동의했으며, 현재 200여 구의 미군 유해가 미국으로 송환 절차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미 미군 측은 전사자 유해 송환을 위해 유해를 담을 상자를 북한 측에 보냈으나, 북한 측이 28일 현재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어 그 속내가 궁금하다. 유해 송환에 따른 대가에 대한 미국 측의 언급이 없어 유해 송환용 상자 접수를 거부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DPAA는 유해를 감식하고, 이런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자원을 갖추도록 하기 위해 지원금을 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5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공화당 선거 유세에서 미국은 참전 영웅들의 유해를 돌려받고 있다고 밝힌 적이 있다.

한편, 미 국방부는 현재 한국전쟁 참전 미군 실종자는 약 7천700명이며 이 가운데 5천300명의 유해가 북한에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