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하지 않으면 다시 강력 제재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하지 않으면 다시 강력 제재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6.25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북한, 넘지 말아야 할 레드라인(Red Line) 이해하고 있어

▲ 폼페이오 장관(위 사진)은 “김정은 위원장(Chairman Kim)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검증을 허용하면, 미국은 안전을 보장하겠다(we’ll provide security assurances)는 것이 미-북 협상의 요지”라고 거듭 강조했다. ⓒ뉴스타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3일 MSNBC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를 않거나 선의로 협상을 하지 않을 경우, 강력한 제재로 돌아 갈 것(we’ll be back hard at it if the negotiations prove to be either not in good faith or unproductive)”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을 위협하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다루는데서 출발이 되어야 하며, 성공하면 인권 개산 가능성이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하게 말했듯이 “(비핵화) 협상이 잘 될 것이라는 판단이 틀릴 수도 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를 할 수 없거나, 할 분비가 되지 않았을 경우, 제재는 그대로 유지될 것이며, 협상이 선의로 진행되지 않거나 생산적이지 않을 경우, 강력한 제재로 돌아 갈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난 12일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협상을 구체적으로 말하지는 않겠다면서 많은 것들과 원치겡 대한 합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해도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과 북한은 넘지 말아야 할 ‘레드 라인(red line)'에 대해 이해하고 있으며, 북한과의 협상은 처음이 아니어서 이번에는 ’다른 믿음을 갖게 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Chairman Kim)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검증을 허용하면, 미국은 안전을 보장하겠다(we’ll provide security assurances)는 것이 미-북 협상의 요지”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의 아버지 김정일과 할아버지 김일성 모두 핵 프로그램이 정권의 안정과 안전을 제공해준다고 생각했겠지만, 미국은 이제 그런 식의 서술을 뒤집었다고 말하고, 실제로 핵 프로그램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위협이 되고, 이를 포기하는 것이 북한 사람들의 밝은 미래를 향한 길이 될 것이라는 점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확신시켰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