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풍계리 핵시설 일부 태풍으로 파괴
북한 풍계리 핵시설 일부 태풍으로 파괴
  • 보도국
  • 승인 2012.09.26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 실험은 언제든지 가능한 상태로 알려져

북한이 지난 두 차례의 핵 실험을 한 함경북도 길주군의 풍계리의 핵 실험 장에서 최근 태풍으로 산사태가 발생 지하 핵 실험장 갱도가 일부 파괴 됐다.

정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새롭게 굴착 한 2 곳의 갱도 중 하나가 피해를 입었으나 핵 실험은 언제든지 할 수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태풍으로 부서진 갱도의 복구까지 적어도 12개월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편. 풍계리는 2006년 10월과 2009년 5월에 지하 핵 실험이 실시된 곳으로 북한은 핵 실험 이후에도 새로운 갱도 굴착을 실시해 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