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이페오 장관, 홍콩 정세 ‘심각한 우려’ 나타내
폼이페오 장관, 홍콩 정세 ‘심각한 우려’ 나타내
  • 외신팀
  • 승인 2019.11.19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국공산당은 ‘1984년의 중영공동선언’정신 살려내라
- 홍콩 경찰 폭력사건, 독립조직에 의한 조사 실시 촉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홍콩 시민은 1984년 ‘중-영 공동선언(中英共同宣言)’에서 약속된 자유와 권리를 찾고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공산당은 홍콩주민에 대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하고, “중국정부가 홍콩 주민에 의한 항의 목소리를 압살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홍콩 시민은 1984년 ‘중-영 공동선언(中英共同宣言)’에서 약속된 자유와 권리를 찾고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공산당은 홍콩주민에 대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하고, “중국정부가 홍콩 주민에 의한 항의 목소리를 압살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마이크 퐁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8(현지시각) 국무부에서 기자 회견에서, 홍콩에서의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격화하는 문제에 관해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고, 모든 당사자에게 자제를 촉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폭력은 용인할 수 없다면서 홍콩 정세를 진정시키는 기본적 책임은 홍콩 정부에 있다고 지적하고, “(경찰에 의한) 법집행 노력만으로는 혼란과 폭력은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 홍콩 정부의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에게, 경찰에 의한 시위 참가자에 대한 폭력 사건에 대해 (경찰 당국으로부터) 독립된 조직에 의한 조사를 실시해, 설명 책임을 다하도록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 같은 요구는 홍콩 시위대들이 가장 중요하게 요구하는 사항이다.

그는 이어 홍콩 시민은 1984-영 공동선언(中英共同宣言)’에서 약속된 자유와 권리를 찾고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공산당은 홍콩주민에 대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하고, “중국정부가 홍콩 주민에 의한 항의 목소리를 압살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홍콩 시위, 경찰과 격렬하게 대치하면서 시위 양상은 더욱 심각화
홍콩 시위, 경찰과 격렬하게 대치하면서 시위 양상은 더욱 심각화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