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타이완(대만)에 ‘내국민 우대’ 조치
중국, 타이완(대만)에 ‘내국민 우대’ 조치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3.0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완 대륙위원회 ‘타이완 자원 빨아들이려는 것’ 경계

▲ 타이완에서 중국 정책을 주관하는 대륙위원회(大陸委員会)는 “타이완의 자원을 빨아들이려는 것으로, 위험성을 계산해 볼 필요가 있다”며 경계심을 보였다. ⓒ뉴스타운

중국에서 타이완 정책을 주관하고 있는 국무원 타이완사무판공실(国務院台湾事務弁公室)은 지난 2월 28일 타이완을 위한 새로운 ‘우대조치’를 발표했다고 타이완 언론들이 1일 일제히 보도했다.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타이완 기업에 인프라 건설이나 중국정부에서 실시하는 입찰에서 중국기업과 동등한 대우를 주고, 중국에서 거주하고 있는 타이완 국민들 일부에게 국가자격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인정하기로 했다.

지난해 10월 중국공산당대회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중국 공산당 총서기)은 “내국민 대우” 부여를 표명했었다.

타이완에서 중국 정책을 주관하는 대륙위원회(大陸委員会)는 “타이완의 자원을 빨아들이려는 것으로, 위험성을 계산해 볼 필요가 있다”며 경계심을 보였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