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미국/중남미
미 국무부, 북한 김정은 ‘핵무기로는 절대 정당성’ 못 얻어미국은 절대로 북한을 핵무장국으로 안 받아들일 것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2:39:26
   
▲ 북한 김정은 정권이 불법적인 핵무기 추구를 통해서는 자기들이 원하는 국제적 정당성(international legitimacy)을 절대로 얻지 못할 것이라는 점을 미 국무부는 명확하게 밝혀 왔다고 캐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이 11일(현지시각) 말했다. ⓒ뉴스타운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미사일 추가 발사라는 도발을 할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김정은 정권이 핵무기로는 국제사회에서 ‘정당성’을 확보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북한 김정은 정권이 불법적인 핵무기 추구를 통해서는 자기들이 원하는 국제적 정당성(international legitimacy)을 절대로 얻지 못할 것이라는 점을 미 국무부는 명확하게 밝혀 왔다고 캐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이 11일(현지시각) 말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최근 북한 평양을 방문한 러시아 의원들이 북한이 추가 미사일 발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이 같이 국제적 정당성을 절대 얻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6일까지 평양을 방문한 안톤 모조로프 러시아 하원의원은 “북한이 가까운 시일에 더 강력한 장거리 미사일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특히 그 미사일이 미국 서부 해안을 타격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북한 고위급 관리들의 발언을 전했다.

이와 관련,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이 ‘불법적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진전시키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면서 미국은 절대로 북한을 핵무장국으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포르투갈, 북한과 외교단절 공식 확인
백악관 전 고위관리, ‘북한 붕괴 대비 비상계획 수립’ 촉구
트럼프, ‘지난 25년간 대북 정책 실패, 돈만 주고 얻은 게 없어’
매티스 국방, ‘북한문제 미군 군사 준비태세 갖춰야’
러 의원, ‘북한, 트럼프의 북한 완전 파괴는 선전포고’로 받아들여
김정은 여동생 김여정,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초고속 승진
밥 코커 상원의원, “제 3차 세계대전 위기” 트럼프 강력 비판
북한, 1차 핵실험 실시 후 11년 핵보유국 기정사실화
아베 일본 총리, ‘북한은 핵보유국’ 발언 파문
트럼프, ‘북한에 대한 효과적 수단 ? 미안하지만 단 1개’
ICAO, 북한 미사일 발사 비난 첫 결정문 채택
북한, 미국 서안 도착 가능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계획
올 노벨 평화상, ‘핵무기 폐기 국제운동(ICAN)’ 선정
트럼프 발언 진화 : 화염과 분노➝북한 완전 파괴➝폭풍전야
북한, 서울과 도쿄 핵 공격하면 사망자 모두 210만 명
백악관, 10월 ‘한반도 철수작전(NEO)은 정례훈련’
트럼프, ‘북한의 위협 놓아둘 수 없어, 필요 조치 취할 것’
미국, 서울에 중대위험 없이 대북 선제공격 가능?
미 국무부, ‘김정은 행동은 끔찍, 아직 대화는 금물’
미 국방장관, 틸러슨 국무장관의 외교적 노력지지
백악관, 북한과 대화는 오직 억류 미국인 문제만 가능
북한제 무기 이집트행 압수해보니 로켓 3만 발
미 국무부, ‘외교, 군사 옵션, 오로지 북한에 달려 있어’
이탈리아, ‘북한 대사 추방’ 핵과 미사일 도발 항의
트럼프, ‘리틀 로켓맨(김정은)’과 협상은 시간 낭비
북한, SLBM용 엔진 시험 중 폭발로 실패, 사상자 발생
틸러슨 미 국무, ‘북한과 직접 대화 채널 열려 있어’
북한, ‘미국의 독자적 대북 제재는 야만적 범죄행위’ 비난
영국 싱크탱크 RUSI, “북미 전쟁 현실적 가능성”제기
트럼프, 11월 3~14일 한중일 등 아시아 5개국 순방
중국, 올 7~8월 대북 농산물 수출 급증
미 국무부, ‘중국 내 북한기업 폐쇄조치’ 환영
미 재무부, 북한과 거래와 제재회피 방조 용납 못해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