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코커 상원의원, “제 3차 세계대전 위기” 트럼프 강력 비판
밥 코커 상원의원, “제 3차 세계대전 위기” 트럼프 강력 비판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10.09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직을 ‘리얼리티 프로그램’처럼 다뤄

▲ 미국의 외교정책에 강력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트럼프 정부의 국무장관 후보로도 거론됐던 코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 발언을 통해서 진행 중인 협상을 저해한 적이 몇 번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타운

미국 공화당의 유력 의원인 ‘밥 코커(Bob Corker, 테네시) 상원 외교위원장은 8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직을 “리얼리티 프로그램”처럼 다루고 있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을 위협하는 발언을 거듭하고 있는 것”을 염두에 둔 듯 밥 코커 의원은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을 제 3차 세계대전의 위기에 직면하게 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집권당인 공화당 의원들이 대통령을 이렇게 강한 말로 비판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미국의 외교정책에 강력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트럼프 정부의 국무장관 후보로도 거론됐던 코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 발언을 통해서 진행 중인 협상을 저해한 적이 몇 번 있다”고 지적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충동적인 언동을 공화당 의원 대부분이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