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 노스 ‘북한, 플루토늄 추출 보유량 증가’
38 노스 ‘북한, 플루토늄 추출 보유량 증가’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7.15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변 핵시설 가동, 온도 상승으로 미루어 플루토늄 추출 가능성

▲ 38노스에 따르면, 폐연료봉에서 플루토늄을 추출하는 시설로 지난해 9월부터 10월과,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2차례, 내부 온도의 상승이 있었다는 것이다. ⓒ뉴스타운

북한 전문 분석 사이트인 미국의 존스 홉킨스 대학의 38노스(38North)는 14일(현지시각)“북한이 지난해부터 올 6월까지 핵무기 제조 원료인 플루토늄을 추출, 보유량이 늘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38노스는 북한 영변에 있는 핵시설은 지난해 9월부터 올 6월까지 내부 온도를 포착한 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발표했다.

38노스에 따르면, 폐연료봉에서 플루토늄을 추출하는 시설로 지난해 9월부터 10월과,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2차례, 내부 온도의 상승이 있었다는 것이다.

따라서 ‘온도 상승은 핵무기의 원료인 플루토늄을 추출하기 위ㅎ해 시설을 가동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북한은 이에 따라 플루토늄의 보유량이 늘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얼마 정도의 량인지는 특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북한의 핵개발을 둘러싸고 미국의 싱크탱크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Institute for Science and International Security)는 “북한은 2016년 말 현재 플루토늄을 33kg, 농축 우라늄을 175~645kg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핵무기도 13개에서 30개까지 보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을 한 적이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