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 ‘북한 비핵화 모든 압박 수단 강구‘
미국 국무부, ‘북한 비핵화 모든 압박 수단 강구‘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9.18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비핵화나 계속 고립이냐 선택하게 할 압박수단 찾고 있는 중’

▲ 케리 장관은 지난 16일 동북아 지역의 우려를 악화시키는 무책임한 도발행위를 자제하지 않을 경우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이란과 마찬가지로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거듭 확인한 바 있다. ⓒ뉴스타운

북한이 도발을 강행할시 ‘혹독한 대사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발언한 존 케리(John Kerry)국무장관은 17일(현지시각) 북한의 비핵화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는 미국의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경제 제재 이상의 조치에 대해서는 밝힐 것이 없다“면서 ”압박할 모든 수단을 계속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커비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16일 케리 장관이 경제 제재 이상의 대북조치를 언급한데 대해 이 같이 말하고, “미국은 북한에 비핵화를 이행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 번영을 얻을 것인지, 아니면 현재의 경로를 고집하면서 외교적 고립과 경제 상황 악화에 직면할 것인지를 선택해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하기 위한 압박 수단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과 같이 경제적으로 소외된 나라를 경제 제재만으로는 압박하는데 한계가 있으며, 특히 미국의 일방적인 경제제재만으로는 더욱 어렵다고 설명하면서 “현재로서는 새로운 대북 압박 수단이나 방안과 관련, 발표할 내용이 없다”고 덧붙였다.

커비 대변인은 “그러나 가용한 다른 수단을 모색하지 않는 것 무책임한 행동이 될 것”이라며 “경제 제재를 통한 대북 압박에 한계가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그러한 압박을 포기하거나 다른 수단을 찾지 않겠다는 뜻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케리 장관은 지난 16일 동북아 지역의 우려를 악화시키는 무책임한 도발행위를 자제하지 않을 경우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이란과 마찬가지로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거듭 확인한 바 있다.

케리 장관은 “중국 정부는 북한과의 무역과 관련한 조치를 취했고, 북한과 고위급 교류가 없었으며, 이 외에도 북한을 추가로 압박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중국과 북한의 영변 핵시설에 관한 북한 매체들의 보도가 사실로 입증될 경우 어떤 조치를 취할지에 대해 이미 논의했다“고 밝힌 적이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