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주재 미국대사 지명자, ‘북한 문제에 중국이 핵심 열쇠’
유엔 주재 미국대사 지명자, ‘북한 문제에 중국이 핵심 열쇠’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1.19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문제해결과 관련, 중국과 매우 강력한 대화 필요

▲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 지명자는 또 “이러한 상황에서 미국의 역할은 북한 문제가 중국과 역내 모든 나라들에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중국에 알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Donald J. Trump) 차기 정권의 유엔 주재 미국 대사 지명자인 ‘니키 헤일리(Nikki Haley)’는 18일(현지시각)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 참석, 북한 문제 해결에 중국을 지렛대로 활용해 해결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니키 헤일리 지명자는 청문회에서 북한 문제 해결에 중국이 핵심 열쇠라고 여러 차례 강조하고, “북한은 분명히 지켜보아야 할 국가”라며 “현재 일어나고 있는 북한의 위협에 잘 대처하려면 미국은 중국과 긴밀하게 협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니키 헤일리 지명자는 또 “이러한 상황에서 미국의 역할은 북한 문제가 중국과 역내 모든 나라들에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중국에 알리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중국이야 말로 북한 문제와 관련, 상황을 변화시킬 수 있는 국가이며, 미국은 중국이 이런 점을 깨닫도록 부추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현 상태를 북한이 무력을 키우면서 이를 과시하려 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한다”면서 “중국을 비롯 주변국들이 북한을 큰 위협으로 인식하도록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니키 헤일리 지명자는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의 ‘레드라인’ 즉 ‘한계점’과 관련 중국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한계점에 대해 “트럼프 차기 대통령과 국가안전보장회의와 상의를 해야 하지만, 향후 발생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는 중국과 매우 강력한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북한 문제와 관련, 미국이 중국을 비롯한 주변 국가들과 ‘공동전선’을 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