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략군, 아태지역에 B-2 전략폭격기 3대 배치
미 전략군, 아태지역에 B-2 전략폭격기 3대 배치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3.10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방부, ‘북한 핵탄두 소형화 실현은 아직’

▲ 미군의 이 같은 전략폭격기 배치는 “동맹국과 훈련을 위한 것”이라고 밝혀 지난 7일부터 시작한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타운

미국 전략군은 9일(현지시각) 핵무기 탑재 가능한 B-2 전략 폭격기 3대를 미 태평양군이 관할하고 있는 아시아태평양지역에 8일 배치했다고 밝혔다.

미군의 이 같은 전략폭격기 배치는 “동맹국과 훈련을 위한 것”이라고 밝혀 지난 7일부터 시작한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맞서 북한이 핵 선제공격을 경고하고,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 1위원장이 직접 이른바 핵탄두 소형화, 표준화를 실현했다며 만족감을 표하고, 이어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위협적인 행동을 잇따라 하고 있어, 미군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보여줌으로써 북한을 견제하려는 목적이다. 미군은 B-2 전략폭격기 배치 지역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헤이니 미 전략군 사령관은 성명에서 “억제력을 유지하고, 지구 규모의 안전과 평화에 대해 미국의 책임을 행동으로 보여주는 수단의 하나”라고 강조하고 “미군과 동맹국과의 일체 운용성도 향상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아태지역에 배치하는 B-2전략폭격기는 미국 공군사령부와 무선통신도 실시한다.

한편, 데이비스 미 국방부 대변인은 9일 북한이 핵탄두를 탄도미사일에 탑재가 가능할 정도로 소형화, 경량화 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소형화는 실현되지 않았다는 종래의 견해는 바뀌지 않는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