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역대 총리 5명, ‘아베는 총리 자격 없다’ 직격탄
일본 역대 총리 5명, ‘아베는 총리 자격 없다’ 직격탄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8.12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타 쓰토무 전 총리, ‘아베로부터 일본을 지키자’

▲ ⓒ뉴스타운

오는 14일 전후 70년 이른바 ‘아베담화’ 발표를 앞둔 ‘아베 신조 일본총리는 총리자격이 없다’는 역대 5명의 총리들의 발언이 나와 매우 이례적인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일본의 신문사와 방송국 전 기자들 약 50명으로 이뤄진 “역대 총리에게 아베 총리에 대한 제언을 요청하는 매스컴 모임”은 11일 역대 일본 총리 5명의 제언을 발표했다.

제언에서 간 나오토(菅直人) 전 일본 총리는 안전보장관련법안의 의회 통과를 목표로 하고 있는 아베 총리에 대해 “입헌주의에 반(反)하고, 민주주의 국가의 총리로서의 자격이 없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아 간 나오토 전 총리는 아베 총리가 과거에 사임을 요구했던 일을 언급하며 “이번에는 내가 사임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 모임은 지난 7월 총리 역임자 12명에게 요청문을 보내 간 나오토 전 총리 외에 호소가와 모리히로(細川護熙), 하타 쓰토무(羽田孜),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起夫) 등 4명이 응답했다. 이날 매스컴 모임 제언은 아베 총리 관저로 발송됐다.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曽根康弘),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郎) 전 총리는 응답이 없었다.

호소사와 모리히로 전 총리는 “안보법제를 통과시키면 입헌주의는 붕괴되고, 국익이 훼손될 것이다”며 안보 법안의 폐기를 촉구했고, 하타 쓰토무 전 총리도 “평화헌법의 정신이 오늘날의 평화와 번영의 기초를 세웠다”고 지적하면서 “아베총리로부터 일본을 지키자”며 아베 총리를 비꼬았다.

무라야마 도미이치 전 총리는 최근에 국회 주변에서 벌어진 안보법안 반대 시위를 언급하면서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힘으로 눌러 통과시키는 국민경시의 자세는 용서할 수 없다”고 말했고,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도 “전쟁국가 건설”에서 “평화국가 건설”로 총리의 영단을 요구한다고도 했다.

한편, 11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전 NHK기자인 오하루 고노스케씨는 “(이번 제언은) 헌법을 존중하고, 헌법 아래에서 정치가 이루어지는 당연한 가치관을 공유하고 있다. 이것을 파괴하려 하는 것이 아베 총리라고 국민은 알아챘다”며 아베의 국민 무시 현상을 꼬집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