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미얀마 시위자 폭력 비난’ 의장성명 채택
유엔 안보리. ‘미얀마 시위자 폭력 비난’ 의장성명 채택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3.1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Christine Schraner Burgener) 유엔의 미얀마 특사(사진 : 유엔 홈페이지)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Christine Schraner Burgener) 유엔의 미얀마 특사(사진 : 유엔 홈페이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10(현지시각) 미얀마 군부에 의한 항의 시위 강압적 탄압이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여성이나 젊은이, 어린이를 포함한 평화적인 시위 참가자에게의 폭력을 강하게 비난 한다는 의장 성명을 채택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11일 보도했다.

안보리 성명에는 미얀마 국군이 최대한 자제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의장 성명에는 전15개국이 찬성했다. , 영국 작성의 성명 원안에 포함되어 있던 미얀마 군부에 의한 쿠데타에 대한 비난이나 제재를 시사하는 새로운 조치라는 문구가 삭제됨으로써 원안에서 큰 폭으로 후퇴했다.

안보리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러시아, 베트남, 인도가 문구 수정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등은 미얀마 정세를 내정 문제라는 입장을 견지, 미얀마 군부에 대한 비난을 강하게 하려는 미국과 유럽 등 서방세계와는 온도차가 있다. 중국은 미얀마 사태를 두고 주권 존중을 한다면서 내정 불간섭원칙을 내세웠다.

또 의장 성명에서는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 등의 즉시 해방을 재차 요구, 의료 관계자나 기자들에 대한 규제에도 깊은 염려를 표명했다.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Christine Schraner Burgener) 유엔의 미얀마 특사를 지지하고, 특사의 가능한 한 조기 미얀마 방문도 요구했다.

안보리는 쿠데타 3일 후인 지난 24, 아웅산 수지 등에 대한 구속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는 보도 성명을 발표했었다. 시위 탄압으로 사상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35일에 비공개 긴급 회합을 열어, 물밑에서 조정이 계속 되고 있었다. 의장성명은 보도성명보다 격이 높은 대응이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정치범 지원 협회의 발표를 인용, 지금까지 60명 이상의 시위자들이 살해됐고, 2,000명이 체포 구금됐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