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아시아의 세기’와 인도-중국 국경 충돌
21세기 ‘아시아의 세기’와 인도-중국 국경 충돌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6.1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주석은 최근 몇 년간 확고한 영토 확장 정책을 추진해왔으며, 이는 동남아국가연합과 동아시아 지역 주변국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주목을 받고 있다. 그런데 인도가 그 집단에 합류했다.
시진핑 주석은 최근 몇 년간 확고한 영토 확장 정책을 추진해왔으며, 이는 동남아국가연합과 동아시아 지역 주변국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주목을 받고 있다. 그런데 인도가 그 집단에 합류했다.

중국과 인도 사이의 국경 분쟁은 지금부터 58년 전인 196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206njf 현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두 나라 사이의 국경 충돌 문제를 두고 맞서고 있다.

아래의 글은 뉴델리에 본사를 둔 독립적인 싱크탱크인 정책연구학회(SPS)의 이사이며, 인도의 주요 기관인 국방연구분석연구소(IDSA)와 국립해양재단(NMF)의 대표를 지낸 코모도르 우다이 바스카르(Commodore C. Uday Bhaskar)씨가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오피니언란에 19일 기고한 글에서 인도와 중국의 국경 분쟁이 21세기 아시아세기에 어떤 희망을 쏘아 올릴 수 있는가? 라고 질문하고 있다.

인도-중국 국경 충돌로 가뜩이나 불안한 인도와 중국의 관계에 큰 차질을 빚으면서, ‘실제 통제선(LAC, Line of Actual Control)’으로 알려진 경합지대 라다크 지역(Ladakh region)에서 20명의 인도군 병사들이 지난 15일 양측 병사들의 충돌 사건으로 사망했고, 중국군 병사들도 상당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1975년 이후 첫 전투 사상자였던 지역 보병 대대를 지휘하던 대령이 포함된다. 인도군은 사망자를 확인하는 심야 성명을 발표했고, 중국 쪽 사상자 신고는 중국 측에서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 같은 전례 없는 수준의 폭력은 갈완 계곡(Galwan valley)을 포함한 동부 라다크 지역의 군 경계 순찰대와 4월 중순 이후 끓어오르는 판공호수(Pangong lake) 사이의 팽팽한 군사적 대결에 이은 것이다.

LAC는 서부의 높은 히말라야 산맥에서 인도의 극동까지 약 4,000km에 이르는 공칭선(notional line)으로 정치적 해결을 기다리고 있는 지도에 나타나지 않는 경쟁적인 영토분계선이다. 비공식적인 사실상의 현상유지는 수십 년 동안 있어져 왔고, 이 동부 라다크 지역은 1963년 이후 베이징은 자기 영토라고 주장하지 않았던 지역이다.

인도와 중국 모두 이 산악지대의 LAC를 따라 노선을 운영하고 있으며, 국경순찰대는 주기적으로 자신들의 국경선 존재를 주장하고 있지만, 양국이 평화협정을 체결한 1993년 이후 불안하지만 비교적 안정된 현상유지가 이어져 왔다.

인도와 중국은 196210월 짧은 국경전쟁을 치른 두 핵보유국이며, 거의 60년 동안 경합되어 온 LAC를 따라 근거리 군사배치에도 불구하고, 1993년 협정 이후 단 한 발의 총알도 발사되지 않았다는 사실에 만족해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 독특한 양측 오존층은 615일 사망자 수 때문에 구멍이 뚫렸고, 많이 알려진 우한 정신(Wuhan spirit : 시진핑 주석과 모디 총리의 2018427~28일 비공식 정상회담)은 시들해졌다.

인도 외무부는 성명에서 중국 인민해방군(PLA)이 지난 66일 회담과 합의된 군 감축 및 병력 감축 절차가 이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갈완 계곡에서 일방적으로 현상유지를 시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합의서는 이어 양측은 고위급 합의가 중국 측에 의해 꼼꼼하게 지켜졌더라면 피할 수 있었던 것인데 사상자를 내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반면, 중국 PLA 성명은 "인도가 66일 군사 지휘관 회담에서 달성한 '약속과 위반'을 번복해왔다며 비난했다. 중국 외교부는 인도 측에 강력한 항의를 했다.

외교관들은 이미 얽히고 불투명한 두 아시아 거대 기업들 사이의 영토 분쟁을 악화시킨 615 매듭을 풀어 나갈 것으로 기대됐다.

전술적으로 중국 PLA군이 중국이 이전에는 그렇게 공격적으로 주장하지 않았던 라다크 동부 지역을 점령하는 등 베이징이 유리한 상황이다. 반면, 델리는 목표와 옵션을 신중하게 따져봐야 할 판이다.

1947년 인도 아대륙(Indian subcontinent)의 피비린내 나는 분열과 1949년 공산주의 중국의 자유행진은 깊은 문명적 뿌리와 그들의 숭고한 과거에 대한 찬란한 자아상을 가진 두 초창기 민족국가가 출현하는 것을 보았지만, 그들은 식민지 시기와 정의되지 않은 국경에서 잃어버린 자국의 영토에 대한 도전과 씨름을 해야 했다.

중국으로서는 홍콩 반환이라는 통일 목표와 대만, 티베트와 신장위구르자치구의 동화가 정치적 최우선 과제다. 인도에 있어서, 카슈미르 문제에 대한 영토적 도전은 파키스탄이 중국과의 LAC가 해결되지 않은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아크사이 친 지역(Aksai Chin region)의 특정 분쟁 지역을 베이징으로 보내면서 더욱 더 복잡해졌다.

1962년 전쟁이 끝난 후, 중국-인도 양국 관계는 차디 찬 냉장고에 들어갔다가 198812월 당시 라지브 간디(Rajiv Gandhi)'역사적' 베이징 방문으로 냉장고에서 나와 당시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덩샤오핑(Deng Xiaoping : 등소평)을 만났다.

당시 중국 외교부에 의해 주요 사건(major event)’으로 묘사된 양측은 평화공존 5원칙을 준수하겠다고 약속했다. 국경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방법은 상호 이해와 상호 수용의 정신으로 행동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합의서는 양측이 평화적이고 우호적인 협의를 통해 경계 문제를 해결하기로 합의했다고 결론지었었다.

LAC를 따라 발생한 이번 폭력과 인명피해는 1988(간디-덩샤오핑 : Gandhi-Deng)1993(나라시마 라오-장쩌민 : Narasimha Rao-Jiang Zemin)의 양국 간 열망에서 급진적으로 벗어난 것으로, 코로나19 대유행(Pandemic, 팬데믹) 등의 여파와 함께 고심하고 있는 모디와 시 주석에게도 심각한 도전이 될 것이다.

모디 인도 총리는 강하고 민주적으로 선출된 지도자로 예측되어 왔으며, 중국의 포트폴리오가 인도의 성장 스토리에 가장 복잡하고 비판적이기 때문에 모디에게는 더 큰 위험이 있다.

시진핑 주석은 최근 몇 년간 확고한 영토 확장 정책을 추진해왔으며, 이는 동남아국가연합과 동아시아 지역 주변국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주목을 받고 있다. 그런데 인도가 그 집단에 합류했다.

인도 내 공감대는 지금이 196210월이 아니며, 단호한 대응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인도의 힘이 커졌다는 것이다). 그러나 중국-인도가 국경지역 영토권을 둘러싸고 갈완 계곡 폭력사태 이후, 많은 희망과 과대 포장된 아시아의 세기(Asian century)’가 점점 더 갈 길이 멀어지고 있는 것 아닌가?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