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인도 3국 정상 “열린 인도 태평양” 실현에 협력 확인
미-일-인도 3국 정상 “열린 인도 태평양” 실현에 협력 확인
  • 외신팀
  • 승인 2019.06.28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모디 총리,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안정 이루고 싶다
- 트럼프-아베-모디 : 우주, 사이버 공간을 포함 안전보장 의견 교환
트럼프-아베신조-나렌드라 모디 3국 정상들의 회담은 지난해 11월 처음 개최한 이래 이번이 2번째이다. 아베 총리는 회담 모두 발언에서 “열린 인도태평양의 실현을 위해 3개국의 제휴를 강화하고 싶다”고 강조했고, 모디 총리도 “인도태평양에서 꼭 평화와 안정을 이루고 싶다”고 응대했다.
트럼프-아베신조-나렌드라 모디 3국 정상들의 회담은 지난해 11월 처음 개최한 이래 이번이 2번째이다. 아베 총리는 회담 모두 발언에서 “열린 인도태평양의 실현을 위해 3개국의 제휴를 강화하고 싶다”고 강조했고, 모디 총리도 “인도태평양에서 꼭 평화와 안정을 이루고 싶다”고 응대했다.

28일 오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고 있는 주요 20개국(G20)정상회의를 맞이해 미국, 일본, 인도 3국 정상이 회담을 갖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정과 번영에 3개국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인식에서 일치했다. 우주나 사이버 공간을 포함한 안전보장 등에 대해서도 이들 3국 정상들은 의견을 나누었다고 일본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트럼프-아베신조-나렌드라 모디 3국 정상들의 회담은 지난해 11월 처음 개최한 이래 이번이 2번째이다. 아베 총리는 회담 모두 발언에서 열린 인도태평양의 실현을 위해 3개국의 제휴를 강화하고 싶다고 강조했고, 모디 총리도 인도태평양에서 꼭 평화와 안정을 이루고 싶다고 응대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