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북부 9월 집중 호우 120여 명 사망
인도 북부 9월 집중 호우 120여 명 사망
  • 외신팀
  • 승인 2019.09.3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2년 만에 9월 강우량 최대치 기록
- 병원 침수, 휴교 등 피해 속출

인도에서는 9월 들어 102년 만에 강우량이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우기 막바지 집중 호우가 쏟아지면서 인도 북부 등에서는 120여 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도 현지 신문인 타임스 오브 인디아(Times of India)'29(현지시각)까지 인도 전국의 9월 평균 강우량이 247.1mm를 기록했다고 30일 보도하고, 현재 인도 북부 등지에 비가 쏟아지고 있어 30일까지 포함을 하면, 9월 한 달 전체 강우량은 36년 전인 1983년의 255.8mm기록을 웃돌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문의 보도대로라면, 인도의 20199월 강우량은 1917285.6mm 이후 102년 만에 가장 많게 된다는 것이다.

남아시아의 우기인 몬순(계절풍) 시즌은 대체적으로 6월 중하순부터 시작되어 9월이면 소강상태로 저어들지만, 올해의 9월은 이 같이 집중호우가 쏟아져 피해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의 인도 전체 몬순 강우량도 956.1mm로 예년 평균인 977.0mm보다 약 9%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9월 하순들어 인도 서부 푸네 지역에서는 집중호우로 약 20명이 숨지고, 최근 며칠 동안에는 우타르프라데시, 비하르 등 북부 지역 홍수로 12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하고 있다.

이에 북부지역에서는 병원이 침수가 되고, 가옥이 상당 수 부서지는 등 각종 피해로 이어졌으며, 도로와 철도 등이 끊어지면서 학교 다수도 휴교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