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가 RCEP에서 빠지는 이유
인도가 RCEP에서 빠지는 이유
  • 외신팀
  • 승인 2019.11.0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모디 총리, 인도기업과 소비자들에 상처 입힌다.
모디 총리는 4일 태국의 수도 방콕 교외에서 열린 RCEP 교섭의 정상회의의 석상에서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반복해 강조했다. 타결 후에 각국이 얻는 이익에 대해, “공평하지도, 균형이 잡힌 것도 아니다”며 경계감을 감추지 않았다. 인도 경제의 취약성을 드러냈다.
모디 총리는 4일 태국의 수도 방콕 교외에서 열린 RCEP 교섭의 정상회의의 석상에서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반복해 강조했다. 타결 후에 각국이 얻는 이익에 대해, “공평하지도, 균형이 잡힌 것도 아니다”며 경계감을 감추지 않았다. 인도 경제의 취약성을 드러냈다.

한국, 중국, 일본 등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아세안) 등 당초 16개국이 참가해 논의해오던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타결에서 인도가 빠졌다.

회의에 참석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4일 밤(태국 방콕 현지시각) RCEP과 관련, 체결에서 빠진 이유에 대해 인도의 농민, 기업, 노동자, 드리고 소비자들에게 상처를 입힌다면서 인도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강조했다.

인도는 RCEP 이탈 가능성도 시사하고 있어, 참여한 포함한 15개국은 인도 제외로 타결할지 선택을 강요받고 있다.

인도는 당장 발밑의 경제가 악화되고 있어, 2분기(4~6)의 실질 성장률이 5.0%5개 분기 연속으로 감소기록을 했다. 성장이 둔화되는 가운데 인도 정부는 RCEP에 의해 중국에서 값싼 제품이나 농작물 수입이 증가하는 것으로 국내기업이나 농가가 입을 타격을 우려했다. 그럴 경우, 모디 정권의 간판 정책인 국내 제조업 진흥책 메이크 인디아(Make India)" 정책 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모디 총리는 4일 태국의 수도 방콕 교외에서 열린 RCEP 교섭의 정상회의의 석상에서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반복해 강조했다. 타결 후에 각국이 얻는 이익에 대해, “공평하지도, 균형이 잡힌 것도 아니다며 경계감을 감추지 않았다. 인도 경제의 취약성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