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론 : 한국 레이저 조준 90%가 한국반응 납득 안 돼
일본 여론 : 한국 레이저 조준 90%가 한국반응 납득 안 돼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1.2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본의 레이더 영상 공개지지 86%
- 강제 징용공관련, 한국 측의 일본기업 자산몰수에 대한 일본 정부 대응해야 77%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는 전쟁가능한 일본 만들기 위해서는 헌법 개정을 해야 하고, 헌법 개정을 하기 위해서는 오는 7월 참의원 선거에서 압도적으로 이역야 하고, 이기기 위해서는 극우, 극보수 세력을 결집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적군의 위협'이 필여하다. 북한은 도발을 머추었고, 중국은 상대하기 버겁고, 한국이 만만한 여론조작 대상이 되는 양상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위 사진)에게는 '전쟁가능한 일본 만들기' 위해서는 '헌법 개정'을 해야 하고, 헌법 개정을 하기 위해서는 오는 7월 '참의원 선거'에서 압도적으로 이겨야 하고, 이기기 위해서는 극우, 극보수 세력을 결집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적군의 위협'이 필여하다. 북한은 도발을 멈추었고, 중국은 상대하기 버겁고, 한국이 만만한 여론조작 대상이 되는 양상이다.

고도 150m의 저공비행으로 위협을 가한 일본 해상자위대의 초계기(P-1)에 대해 한국 해군의 구축함 광개토대왕함이 사격통제레이저로 초계기를 겨냥했다고 주장하면서 날이 갈수록 일본 내 여론 조성은 물론 해외로까지 한국 측 위법성을 확산하려는 움직임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

아베의 지지기반이 극우 세력을 결집 오는 7월 참의원 선거에서 압승, 이후 전쟁이 가능한 일본 반들기 위한 아베의 숙원사업이라 할 헌법 개정을 성사시키겠다는 꿈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이 잇따를 때에는 북한의 위협을 무기로 일본 내 극우세력을 결집시켰으나, 북한의 위협적인 도발이 멈춘 상태에서 중국 보다는 한국을 적의 위협수단으로 설정해, 사실에 근거하지 않는 무차별 연론전을 펼치면서 아베의 이익을 위한 행보를 멈추지 않고 있다.

특히 일본은 레이더 갈등 해결을 하려는 노력보다는 한국을 윽박지르는 수준으로 일방적인 행보를 보이면서 갈수록 양국 사이는 악화를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극우성향의 산케이신문과 FNN(후지스 네트워크)19, 20일 이틀간 합동 여론조사를 실시한 걸과 한국 측의 반응을 난득할 수 없다는 응답이 90%에 이르렀다고 산케이가 21일 보도했다.

또 평화조약 체결협상의 최대 현안이라는 북방영토 문제에 대해서는 진전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72.9%에 달했고, 진전될 것으로 생각한단,s 20.4%dp 그쳤다.

측히 한국 해군의 구축함이 해상자위대의 P-1초계기에 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준한 문제에 대해 당시 영상을 공개한 일본 측의 대응에 대해서는 85%가 지지한다고 응답했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8.8%를 밑돌았다고 보도했다.

해상자위대가 위협적인 저공비행을 했다며 사과를 요구하는 한국 측의 대응에는 90.8%수긍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한국의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배상하라는 강제징용공 소송에서는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문제가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는 일본 측의 입장에 대해 84.5%가 지지한다고 답했다고 산케이가 보도했다. 또 한국 측에서 피해자들이 일본기업의 자산압류를 하는 것과 관련, 일본 정부가 대항 조치를 취해야 한다가 76.8%나 됐다.

한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은 지난해 12월 보다 4.2%P증가한 47.9%4개월 만에 상승했으며, 지지하지 않는다는 39.2%로 나타났다. 주요 정당별 지지도를 보면, 집권 자민당은 39.4%, 입헌민주당 10.4%, 국민민주당 1.2%, 공명당 4.0%, 공산당 3.5%, 일본유신회 2.0%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