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북한 ‘비핵화’보다 ‘일본인 납치문제 더 우선’
아베, 북한 ‘비핵화’보다 ‘일본인 납치문제 더 우선’
  • 외신팀
  • 승인 2019.02.27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북한의 위협은 말로만, 실제로 납치문제만 신경.
한반도 정세에서 소외당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는 일본의 아베 정권은 나름대로의 성과를 부각시키려는 의도가 드러나고 있다.

2차 북-미 하노이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는 북한의 비핵화이지만,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늘 위협을 준다는 북한의 비핵화 보다는 일본인 납치 문제에 온통 신경을 쏟아 붓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반도 정세에서 소외당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는 일본의 아베 정권은 나름대로의 성과를 부각시키려는 의도가 드러나고 있다.

아베 총리는 27일 기자회견에서 우선 2차 정상회담이 납치문제와 핵문제 해결로 이어지기를 강하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과 긴밀히 조율하고 있지만 여기서 상세히 밝히는 것은 피하겠다고 말해 납치문제 이외에는 별로 관심조차 없는 것 같은 자세를 보였다.

이어 그는 납치자 피해자 가족의 절실한 생각을 자세히 설명했고, 협력을 약속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한 발언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아베 총리는 납치 문제에 올인하면서 보좌관을 직접 미국에 보내 일본인 납치문제를 다뤄줄 것을 거듭 요청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