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10일 뒤 쯤 북한과 고위급 회담
폼페이오, 10일 뒤 쯤 북한과 고위급 회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10.20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관련 논의

▲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이 자신과 2주 전쯤 만났을 당시에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히고, “김정은 위원장이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들을 지키고 있으며, 미국도 김 위원장이 북한 주민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가져다주는 날이 올 수 있도록 어떤 일이든 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하고,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이 이를 달성할 수 있도록 결심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뉴스타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9일(현지시각) 미국의 소리방송(VOA)와의 인터뷰에서 “10일 뒤 쯤 미-북 고위급 회담이 열릴 것이며, 북한 관리와 만나 2차 미-북 정상회담 의제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핵 포기 결정은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 핵 문제에 대한 진전을 기대했다.

그는 이어 “(미-북) 두 정상이 만났을 때, 비핵화를 향한 또 한 번의 거대한 도약(another big step forward on denuclearization)을 이룰 수 있는 기회를 갖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아직 미-북 정상회담 날짜가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약속했음을 상기시켰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이 자신과 2주 전쯤 만났을 당시에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히고, “김정은 위원장이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들을 지키고 있으며, 미국도 김 위원장이 북한 주민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가져다주는 날이 올 수 있도록 어떤 일이든 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하고,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이 이를 달성할 수 있도록 결심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의 핵 포기가 쉬운 결정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말하고, “북한은 안보의 핵심요소로 핵무기와 이를 보유하는 것에 의존해왔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김 위원장이 내린 전환과 전략적 결정과 더불어 국가의 번영을 위해 더 이상 핵무기가 필요하지 않다고 미국에게 말한다는 건 북한 지도자로선 매우 어려운 도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이러한 김정은 위원장의 결정을 매우 기쁘게 받아들인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이를 실행하는 건 복잡하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하고, “계속해서 진전이 이뤄지고, 무기 프로그램 완성을 위한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을 하지 않는다면 이는 전적으로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